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7-05-12




인도네시아 게이커플, 동성성교죄로 태형에 처해지나 




인도네시아 아체주에서 자경단에 의해 성행위 장면을 도촬당한 남성의 재판이 시작되었다.





인도네시아 반다 아체 시의 자경단의 카메라에 성행위 장면을 도촬당한 동성커플이 현지 샤리아 율법 의해 태형 80대에 처해질 상황에 놓였다.


<Independent>지에 따르면, 굴마이니 검찰은 각각 20 23살인 피고가 지난 수요일 공판에서 동성연인 관계임을시인했다고 밝혔다. 


명의 판사로 운영되는 샤리아 재판은 다음주 중에 판결을 전망으로, 사람은 아체주가 2015 수정 샤리아법을 채택한 이후 처음으로 공개태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고 한다.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유일하게 샤리야 율법을 채택하고 있는 아체주에서는 동성성교, 강간, 도박, 음주, 노출이 심한 여성, 금요일 기도에 참석하지 않은 남성 , ‘윤리죄를 범할 경우 최고 태형 100대에 처해질 있다고 한다.


이에 인권감시단(HRW) 사람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하고 있으며, 검찰측이 구형한 처벌은 국제법상 고문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Independent>지의 인터뷰에 응한 인권감시단의 펠림 케인 아시아 지부 부국장은 남성은 끔찍하고 모욕적인 방식으로 사생활을 침해 당했으며, 성적지향을 이유로 공개 고문에 처해질 운명에 놓여 있다 밝혔다. 


이번 체포와 구금은 아체주의 차별적이고 LGBT적인 조례에 명시된 폭력을 반영한 것입니다.”




- 옮긴이: 이승훈




Gay Couple Caught Having Sex in Indonesia Could be Caned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Frida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