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7-07-19



싱가폴, 트랜스젠더 여성 결혼 무효처리



“결혼하는 시점에서 두 사람은 남성과 여성이어야 하며, 결혼생활 도중에도 남성과 여성으로 남아 있어야 합니다.”





싱가폴의 혼인등록소가 한쪽이 성전환 과정을 거쳤다는 이유로 커플의 결혼을 무효처리했다. 


<The Straits Times> 따르면, 사람은 2015년에 결혼했으며, 작년에 한쪽이 성전환을 거치고 호적을 변경했다고 한다. 


여성은 8개월간 결혼관계를 유지했지만 혼인등록소는 지난 2 사람의 결혼을 무효처리했다. 


동성결혼이 법으로 인정되지 않는 싱가폴에서는 성전환으로 인해 결혼이 무효처리된 케이스가 있었다고 한다. 


혼인등록소 대변인은위장 등의 이유로결혼을 무효처리했다고 밝혔다. 


싱가폴 법은 동성 간의 결혼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결혼하는 시점에서 사람은 남성과 여성이어야 하며, 결혼생활 도중에도 남성과 여성으로 남아 있어야 합니다.”


한편 심복엥 가정 전문 변호사는 법정을 통하지 않은 무효처리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심복엥 변호사는결혼 후에도 성별을 유지해야 한다는 요구사항은 없으며, 성전환을 경우에 결혼이 무효화된다는 조항도 없다 주장했다.


싱가폴에서는 결혼상대가 이성일 때만 트랜스젠더도 결혼할 있다.


호주에서도 트랜스젠더들은 이성과의 결혼만 허용되고 있으며, 대부분의 주에서는 호적상의 성별을 변경하기 전에 이혼절차를 밟도록 요구하고 있다. 




- JESS JONES

- 옮긴이: 이승훈




SINGAPORE VOIDS TRANS WOMAN’S MARRIAGE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Star Observe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