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7-05-18




하마자키 아유미, 니쵸메에 대한 애정과 소수자에게 보내는 응원 메시지 화제 




가수 하마자키 아유미 씨가 5 17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니쵸메[각주:1] 대한 애정과 소수자에 대한 뜨거운 응원의 메시지를 올렸습니다. (원문은 여기 클릭)






데뷔했을 때부터 신주쿠 니쵸메가 너무 좋았다. 청춘시절은 니쵸메에서 보낸 추억으로 가득 있다. 


미칠 듯이 바빴던 시절, 일을 마치고 밥을 먹으러 곳도, 하러 곳도, 망가질 대로 망가져서 울러 곳도, 기쁜 일이 있어서 축하하러 곳도 니쵸메였다. 


얼마전 올해 투어가 무사히 막을 올리고 다소 숨을 돌린 나는 어제 친구가 경영하는 가게에 놀러 갔다. 이럴 역시 니쵸메 밖에 없다. 


그렇듯, 좁고 낡고 담배 냄새 찌든 . (언니 미안해. 이거 칭찬이야. )


위트 넘치는 포스터가 벽면을 채우고 있는 이곳은 진정한 내가 있는 곳이기도, 센티멘티탈해지는 곳이기도 하다. 


그리고 오늘은 예전부터 알고 지내던 가까운 여성분의 이야기를 듣다가 할말을 잃었고, 어제 집에 와서 혼자 끙끙거리며 생각하던 것들이 안에서  커져갔다. 


그건 일본은 이리도 소수자들에 대한 이해가 좀처럼 진척되지 않는걸까 하는 고민이다.


LGBT와 같은 성소수자들도 그렇고, 여성이 남자들의 사회에서 권력을 가지고 발언을 하려고 하면 소수의견으로 치부되는


그렇다면, 나는 소수자의 일부가 되어 발언을 이어나가야겠다.


소수파 이콜 약자도 아니고, 다수파 이콜 강자도 아니다.


결국 행복한 쪽이 이기는 거니까, 웃으며 웃으며 나아기로 해요!



게시글에는게이라 그런지, 소수파 이콜 약자가 아니라는 말에 감동받았다!’, ‘정말 훌륭한 마음이네요. 이런 메시지를 보면 게이로서 정말 감사고, 또한 강해져야겠다고 마음을 다지게 됩니다. 멋진 감사드려요!!’ 감격의 댓글이 달렸고, ‘좋아요 이미 4만개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트위터에서도아유쨩이 니쵸메 글을 올리다니, 너무 기뻐서 울어버렸어요’, ‘니쵸메는 아유 씨의 노래가 흘러 넘치고 있답니다!’, ‘예전부터 게이 커뮤니티랑 인연이 깊은 가수고, 게이들한테도 인기가 많지. 기쁜 발언등의 메시지가 다수 올라왔습니다. 


하마자키 아유미 씨는 2002 영화헤드윅 앵그리 인치 뜨거운 반응을 보였고, ( 덕분에 여고생들이 대거 극장으로 몰렸다고 합니다.), ‘Lady Dynamite’, ‘how beautiful you are뮤직비디오에 드래그퀸과 고고보이를 등장시키기도 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AiSOTOPE LOUNGE 이벤트에도 모습을 보이는 , 메이저 아티스트들 중에는 가장 LGBT 프렌들리한 분이었죠. 가수데뷔하기 전인 1995 하시구치 료스케 감독의해변의 신밧드 출연한 것도 이러한 친근감의 비결이 아닐까요?


이렇게 뜨겁고 진지하게 LGBT 응원을 보내주신 하마자키 아유미 . 내년 도쿄 레인보우 프라이드에 나와 주신다면 정말 좋을  같아요. (Yahoo!ニュースほか)


관련뉴스  

하마자키 아유미신주쿠 니쵸메가 너무 좋다’, 마이노리티로서 발언 이어갈 (야후! 뉴스)

하마자키 아유미, 신주쿠 니쵸메에 대한 심정 고백데뷔 때부터 좋아한 (Livedoor 뉴스)




- 옮긴이: 이승훈




浜崎あゆみさんが二丁目への愛やマイノリティ支援の思いを熱く語るメッセージを投稿し、話題に

gladxxの原文をお読みの方はこちらをクリックしてください。



  1. 도쿄 신주쿠 니쵸메(新宿二丁目). 일본의 대표적인 게이타운.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10-04




프란치스코 교황, 학교내 젠더이론 교육 강력비판해









교황, 학교에서 젠더 이론 가르치는 것은 이데올로기적 식민화이자 음흉한 세뇌




프란치스코 교황이 학교에서 젠더이론을 가르치는 것은 “이데올로기적 식민화”이자 “음흉한 세뇌”라며 비난을 가했다.


교황은 조지아를 방문하고 돌아가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이러한 공격적인 발언을 했다. 


교황은 이번 조지아 방문 때 성직자와 수녀를 상대로 한 연설에서 젠더이론을 학교에서 가르치는 것은 결혼에 맞선 “글로벌 전쟁”이라고 단언한 바 있다. 


이 발언의 뜻에 대해 질문을 받은 교황은 “단순히 그러한 경향을 지니고, 또 그런 선택을 하며 심지어는 성전환을 하는 것과 아이들의 사고방식을 바꾸기 위해 학교에서 그런 젠더 이론을 학교에서 가르치는 건 다른 문제”라고 답했다. 


젠더 이론에 대한 이러한 입장에도 불구하고 교황은 동성애자와 트랜스젠더도 존중을 받아야 된다고 덧붙였다. 


“(동성애자인) 사람이 예수님 앞에 섰을 때 예수님께서 ‘넌 동성애자니 저리 가거라’라고 하시지는 않을 것입니다.”


삶은 삶입니다. 모든 것은 일어나는 그 대로 받아들여야죠. 하지만 죄는 죄입니다. 경향이나 호르몬 불균형 같은 것은 수많은 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그 어떠한 상황도 받아들이고, 연구하여 감별하고 통합해 가야 할 것입니다. 오늘날 예수님께서 살아 계셨다 해도 그렇게 하셨을 것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LGBTI에 대해 진보적인 입장을 취해 왔으며, 지난 6월에는 기독교와 천주교는 LGBTI 여러분에게 사죄할 필요가 있다고 했었다.




- 번역: 이승훈




POPE FRANCIS SLAMS TEACHING GENDER THEORY IN SCHOOLS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Sydney Star Observe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최근 조지아(그루지야)에서 성소수자 인권 문제를 다룬 단편 영화 ‘Red Dress’가 제작,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영화는 현지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인권 단체 ‘이덴토바(Identoba)’가 제작한 것으로, 작년 5월 17일 조지아(그루지야) 수도 트빌리시에서 개최된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IDAHO) 행사 때 보수 기독교(정교회) 세력이 성소수자들을 공격한 사건을 한 개인의 삶을 통해 다루고 있다.





-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조지아(그루지야)는 성소수자 차별 금지를 포함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제정된 얼마 안 되는 구소련 국가 중 하나입니다.

차별금지법은 심지어 한국에서도 보수 우파 세력에 가로막혀 제정되지 못하고 있는 것인데요.

그런데 차별금지법 제정이라는 법적 진보를 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조지아(그루지야)에는 혐오 범죄가 만연합니다.

이 동영상(영어 자막 포함)을 보시면 자세한 이야기를 들으실 수 있습니다.


2014-03-02



Tbilisi: "Combating Hate Crimes in Georgia" (LGBT advocacy video project)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Unzipped: Gay Armenia.




사진: 비메오 영상 화면 스크린샷



뉴 미디어 애드버커시 프로젝트(New Media Advocacy Project)가 비메오(Vimeo)에 ‘조지아(그루지야)의 혐오 범죄에 맞선 투쟁’ 동영상을 업로드했다.


캅카스(코카서스) 지역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인권의 역사는 매우 비참하다. 구소련에서 동성애는 범죄로 간주되었고, 우즈베키스탄과 투르크메니스탄에서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불법이다. 그에 반해 조지아(그루지야) 공화국은 LGBT 차별을 법적으로 금지하는 얼마 안 되는 구소련 공화국 중 하나지만, 이런 법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소외를 당하고 있는 성소수자 집단은 폭력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 작년에 수도 트빌리시에서 정교회 보수주의자들이 행진 중이던 성소수자 인권 운동가들을 폭행하면서 호모포비아(동성애 혐오)가 수면에 떠올랐다. 불행하게도 성소수자들을 타깃으로 삼은 폭력 사건들은 2013년 5월 17일 사건 이후에도 지속됐다. 조지아(그루지야)에서 2011~2012년 사이에 LGBT 3명 중 1명꼴로 신체적 폭력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통계는 트빌리시의 LGBT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소규모 집단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다. N-Map은 ‘이덴토바(Identoba)’와 협력하여 짧은 영상을 제작했다. 이 영상 제작의 목적은 조지아(그루지야) LGBT 커뮤니티로 하여금 혐오 범죄에 대한 처벌을 요구토록 하고, 조지아(그루지야)에서 성장하고 있는 LGBT 운동에 동참하게 하는 것이다.





- 옮긴이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3-09-29



Georgian President: Russia foments homophobia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The Iron Closet.





지난 9월 25일 유엔(UN) 총회에서 미하일 사카슈빌리 조지아(그루지야) 대통령이 도발적인 연설을 통해 구소련 지역에서 러시아가 실시하고 있는 정책을 비난했다. 사카슈빌리는 러시아가 주도하고 있는 유라시아 연합이 ‘모스크바의 옛 소련 국가보안위원회(KGB) 장교들’에 의해 형성되고 있으며, 구소련 지역 국가들에 대한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한 도구로 활용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 제국은 항상 모든 곳에서 예속된 민족 간 관계를 자극하고, 광적인 적대심을 심어 그들을 떼어놓는다.”


사카슈빌리는 “구 제국은 과거의 국경을 되찾으려 한다. 다른 나라들과는 달리 러시아 연방은 주변 국가들이 안정되는 것에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사카슈빌리는 러시아가 주변국들의 사회를 약화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호모포비아(동성애 혐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각국에서 러시아의 대변자들은 유럽연합을 가족 가치의 파괴, 민족 전통의 쇠퇴, 동성애자 옹호, 전통 종교의 약화와 동일시하고 있다.”


“그들은 우리의 전통이 서구의 영향 때문에 붕괴되고 있고, 기독교 축제는 게이 프라이드 행사로 대체될 것이며, 교회는 다문화적인 디즈니랜드로 바뀔 것이라고 말한다.”


러시아 대표는 항의의 표시로 유엔 총회 회의장에서 퇴장했다.


‘프리 리버플릭(The Free Republic)’에 의하면 비탈리 추르킨 UN 주재 러시아 대사는 사카슈빌리의 발언이 ‘러소포비아(러시아 혐오)’적이라며 맹비난했다. 러시아의 관영 영어 방송인 ‘러시아 투데이(Russia Today)’에 의하면 그는 “전문가에게 정신 상태 감정을 받아볼 필요가 있는 이 사람의 정치 생활이 지금 말기라는 것은 조지아(그루지야) 사람들에게 아주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추르킨은 이 발언이 “반(反)러시아적일 뿐만 아니라, 러소포비아(러시아 혐오)적이고, 반(反)정교적인 성격의 터무니 없는 생각들을 늘어놓은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www.civil.ge, AFP


- 옮긴이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3-08-20

 

 

Ситуация вокруг прав ЛГБТ: взгляд из Грузии
Перейти к оригинальной статье на сайте Гей-альянса Украины.

 

 


터부, 시위, 그리고 사회 변화에 관하여

 

 

 


서방이 LGBT 인권 보호를 위해 궐기하고 나선 것과 대조적으로 구소련 국가들에서는 상황이 완전히 다르다. 러시아의 '동성애 선전' 금지법은 러시아 제품 및 행사에 대한 보이콧 물결로 이어졌다. 조지아(그루지야)에서는 정교회 신자들이 공개적으로 게이 퍼레이드 참가자들을 공격했다.

 

지난 5월 성직자들의 주도 하에 수천 명의 조지아인들은 트빌리시의 거리로 나와 LGBT 인권을 지지하는 시위를 방해했다. 이들은 피켓과 쐐기풀을 들고 국가를 부르며 경찰 차단선을 돌파했다. LGBT 활동가들이 대피한 버스를 둘러싼 공격적인 트빌리시 시민들은 "저들에게 죽음을, 저들에게 죽음을"이라고 외치기 시작했다. 희생자는 발생하지 않았고, 참가자들은 비교적 가벼운 부상들만 받았다.

 

세 달이 지난 지금, 조지아는 이 사건들의 의미를 규명하고 있다.

 

그날 조지아 수도인 트빌리시의 거리로 나온 200명의 정교회 성직자 중 한 명인 샬바 케켈리야는 대부분의 성직자들이 폭력을 예방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그를 포함한 정교회 신자들은 LGBT 활동가들에게 시위를 벌이지 말라고 설득하려 했으나, 시위가 시작된 후 격노한 무리를 통제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케켈리야는 동성애가 죄이며, 조지아에서는 동성애를 표현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다른 많은 조지아인들과 마찬가지로 케켈리야 역시 동성애에 대한 관용이 외국의 문물이기 때문에 조지아에 어울리지 않는 것이며, 유럽인들이 조지아인들에게 가르치려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유럽인들은 왜 우리가 그들보다 멍청하고, 우리 스스로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모른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질문을 던진다.

 

'LGBT 조지아(그루지야)' 창립자인 다비드 슈블라제는 케켈리야와 동의할 수 없다. 슈블라제에 의하면 조지아에서는 성소수자들에 대한 조지아 나름대로의 관용이 성장하고 있다.

 

슈블라제는 동성애자, 이성애자 등 약 1만 5천 명의 조지아인들이 지난 5월 공격에 가담했던 성직자들의 처벌을 요구하는 탄원서에 서명했다고 강조한다.

 

여당 국회의원이 서명의 진위 여부에 대해 의심하자, 서명인들은 "나는 서명했고, 나는 실제로 존재한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페이스북에 사진을 업로드했다.

 

시민 사회의 압력 덕분에 터부가 깨졌다. 성직자 두 명이 시위 참가자들에 대해 폭력 및 위협을 가했다는 이유로 재판을 받았다. 한 명은 석방됐고, 다른 한 명에 대한 재판은 이번 주에 계속된다.

 

트빌리시 '싱크탱크'(조지아 국제전략연구기금 — 역주)의 소장인 알렉산드르 론델리는 반(反)LGBT 시위 이후의 사건을 긍정적으로 해석한다. "이 사건들은 긍정적인 성격을 가진다. 교회 비판에 대한 터부가 깨졌고,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교회를 비판하고 있다. 그 전까지는 교회에 대한 비판이 불가능했고, 우리는 교회에 관해 자유롭게 말할 수 없었다."

 

비드지나 이바니슈빌리 조지아 총리는 조지아 정부가 성소수자들을 보호한다고 말했다. 그는 충돌 발생 3일 후 LGBT 활동가들이 경찰의 보호 하에 시위를 개최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조지아 사회는 21세기를 향해 움직이고 있고, 조지아의 새 세대는 앞으로 일어날 급격한 변화를 받아들이게 될 것이다.

 

- 옮긴이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3-07-12





Anuk Beluga: Georgian artist's "painting activism"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Unzipped: Gay Armenia





조지아의 예술가, 페미니스트, 행둥주의자인 아눅 벨루가 씨를 다시 한 번 소개합니다.  블로그에서 선별된 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구글에서 Anuk Beluga로 검색하시면 더 많은 흥미로운 작품을 접할 수 있어요.


작년에도 성별 정체성, 동성애혐오증, 종교, 자유 등의 문제를 다룬 아눅 벨루가 씨의 행동주의 동영상 "회화 행동주의"를 게재한 적이 있습니다:  "젠더는 *까라", "가부장주의를 타도하라": 조지아 활동가의 동영상


정말 현대적이고 의미심장한 그녀의 작품을 만나보세요.









- 옮긴이: 이승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ATCH: Priests Lead Violent Anti-Gay Protest In Georgia






국제 동성애 혐오증에 반대하는 날에 조지아의 수도 트빌리시에서 동성애에 반대한는 수천명의 정교회 신도들이 경찰 바리케이트를 부수고 돌진, 최소 28 명의 동성애자 인권가가 부상을 입었다.


지난 금요일 정교회 성직자들이 주도한 수천 명 규모의 시위대가 트빌리시에서 최초로 동성애자 인권행진을 위해 모여든 50 명의 동성애자 인권가들과 맞섰다. 


반동성애 시위자들이 시내 광장에 모이자 폭력이 시작되었다. 조지아의 언론보도에 의하면 18 명이 입원했고, 일부 기자를 포함한 다른 이들은 경상을 입었다고 한다. 


시위에 참가한 주주나 타바제 씨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역겨운 인간들이 우리나라에서 게이 퍼레이드를 벌이는 것을 두고보지 않을 겁니다. 전통과 윤리에 어긋난 짓입니다."


일부 시위자들은 "조지아에서 동성애 선동을 중지하라", "내 도시에서는 안 된다!" 등의 피켓을 들었다. 


아래 동영상에는 경찰이 서둘러 동성애자 인권가들을 노란 밴에 실어 현장에서 피신시키는 장면이 나온다. 


아래 동영상은 끔찍했던 폭동 현장을 찍은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