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7-04-28




동성애자 공무원에게도 배우자 혜택, 기념비적 판결






홍콩의 동성애자 공무원의 남편이 배우자 혜택을 받을 있게 되었다. 법원은결혼제도의 온전성 보호하기 위해 결혼한 이성커플에게만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는 정부의 주장을 기각했다.


이번 소송을 제기한 것은 홍콩 이민국의 원로 직원 룅춘궝(앵거스 ) 씨다. 씨는 2014 오랜 연인인 스콧 애덤스와 뉴질랜드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후로 그는 모든 이성애자 동료들처럼 자신의 남편도 건강보험 , 배우자 혜택을 받을 있도록 노력해 왔지만, 그가 소속되어 있는 공무원 사무국은 홍콩은 동성결혼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그의 요구를 거절해 왔다.





씨는 100 페이지에 달하는 법원 제출 문서를 통해이번 사건의 본질은 예로부터 우리 사회에서 억압받아온 계층, 실질적으로 우리 사회의 일부분인 동성애자들의 존엄성 보호와 직결된 문제이며, “이와 같은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대우를 허용하는 것은 법률을 가볍게 보는 행위라며, 사무국이 자신의 성적지향을 차별하는 것은 위헌이라고 주장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지에 따르면, 지난 금요일 고등법원에서도 동성커플의 혜택을 보장하는 것이어째서 결혼제도의 온전성 깎아내리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공무원사무국이간접적인 차별 저질렀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번 결정은 홍콩내 동성커플들, 특히 해외에서 결혼한 이들에게 있어 기념비적인 판결이라 있다. 이번 사건의 변호를 맡은 마크 데일리 씨도 이번 판결이 홍콩 사법계가 LGBT 인권을 인정한 드문 사례라며작지만 앞을 향한 걸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홍콩 최초이자 유일한 커밍아웃 의원 레이몬드 찬은 이번 판결이 진전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정부측에 시민결합의 도입을 고려하도록 요구했다.


정부가 이성관계 동성커플을 아우르는 시민결합 제도( 도입) 고려해 주길 바랍니다. 지금은 사안을 맡으려는 부처가 없지만, 이번 고등법원의 판결을 계기로 최소한 연구와 상의는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ALEX LINDER

- 옮긴이: 이승훈




Gay civil servant wins spousal benefits for husband in landmark case for Hong Kong's LGBT community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Shanghaiis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7-04-28



장국영 애인 대피 , 광동오페라 거장 생일연회에 모습 드러내 






4 26 (음력 4 1) 홍콩 광동오페라의 거장 박쉿신(白雪仙) 선생의 90 생일을 맞는 날이었다. 이날 저녁은 수많은 유명인사들이 선생의 생일을 축하하러 모인 가운데 장국영의 생전 파트너였던 대피 (唐鶴德) 파티에 참석해 박쉿신 선생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사진이 배우 리자 (汪明) 원로 언론인 웡만링(汪曼玲) 통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변함없는 훤칠한 외모에 중후한 멋이 더해진 대피 통에 감탄하며, 장국영이 살아 있었다면 아름다운 사진이 되었을 것이라며 입을 모았다.





장국영은 2003 세상을 떠날 때까지 매년 박쉿신 선생의 생일 파티에 참석했으며, 평소에도 대피와 함께 박쉿신 선생을 찾아 카드놀이를 하거나 함께 외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쉿신도 사람을 각별히 아꼈으며, 원래 오후 3 이후에는 어떠한 방문객도 받지 않지만, 유일하게 언제 찾아와도 환영을 받은 것이 장국영이었다고 한다. 현재 대피 통은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지만, 박쉰신 선생의 생일 연회만은 매년 참석하고 있다고 한다.






- 옮긴이: 이승훈

 



张国荣挚爱唐鹤德现身粤剧名伶寿宴

如愿意阅读淡蓝的原件, 请按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7-01-25




홍콩 입법의원들, 'LGBT는 가정을 파멸시킨다'





왼쪽부터: 호관이우, 룅메이펀, 조우호우딩



1 24일자 명보(明報)에서 보도한 바에 따르면, 홍콩 특별행정구 입법회의 룅메이펀(梁美芬), 조우호우딩(周浩鼎), 시우카파이(邵家輝), 호관이우(何君燒) 친북경파 의원이 20여개 반동성애단체 가족단체와 연대하여 차기 행정장관에게 일부일처제의 전통가치관을 보해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조우호우딩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일부일처제의 가치관이 타격을 받고 있는 만큼, 차기 행정장관도 경각심을 가져줄 것을 호소했고, 호관이우 의원은 동성애자, 양성애자 트랜스젠더들(LGBT)들이 가정을 파멸에 이르게 한다며, 자신은개방적인 사람이지만, 사고방식은 아주 전통적인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룅메이펀 의원은 성적지향 차별금지조례의 제정 문제를 해결해줄 없다며, 우리 사회가 동성결혼 반대입장을 포함한 다양한 시각을 포용할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옮긴이: 이승훈




香港立法会议员称LGBT对家庭有毁灭性

如愿意阅读淡蓝的纵纹原件, 请按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12-15




홍콩 출입국사무 주임, 동성결혼 사법심리 요청






홍콩의 출입국 사무주임 룅쩐꿩이 9년간 함께 해온 동성 파트너 스콧 애덤스와 작년 뉴질랜드에서 입적했다. 룅은 공무원 사무국에 보낸 서한에서 결혼여부 상태를 갱신하는 한편, 세무국에도 배우자 신고를 했으나, 부처 모두 결혼의 정의는 남성과 여성 국한된다며 거절했다. 룅은 사법부에 심리를 요청해 사람의 혼인관계가 유효함을 인정하는 한편, 다른 이성부부와 동등한 대우를 보장해 주도록 요구했다. 


12 15 오전 홍콩 고등법원에서 진행된 심리에서는 사람 모두가 출두했다. 측의 변호를 맡은 지삼따이 변호사는 룅이 공무원 사무국에 결혼증명서를 제출했으나 사람의 결혼이 홍콩의 혼인조항에 명시된 남성과 여성의 결합이라는 정의에 부합되지 않는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했다. 그러나 뉴질랜드에서 이성과 결혼신고를 룅의 다른 동료들은 모두 당국의 승인을 받았으며, 룅이 거절 당한 배우자와 성별이 같기 때문이며 따라서 당국의 처사는 차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변호인은 룅과 남편이 동거하고, 서로 의지하며, 함께 세월을 보내고, 사람이 병에 걸리면 다른 한쪽이 정성을 다해 돌보는 , 이들의 관계는 이성 배우자와 다를 없음으로 차별을 받아서는 된다고 덧붙였다. (苹果日报)




- 옮긴이: 이승훈




香港入境事务主任同性婚姻复核案聆讯

如愿意阅读淡蓝的中文原件,请按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120-06




홍콩: HSBC 은행, 무지개 사자상 공개, LGBT 존중 호소 (사진)







홍콩 홍콩 쭝완에 위치한 HSBC 본점의 퀸스로드 방면 출구에 쌍의 무지개 사자상이 등장했다. 두 마리 자긍심 사자 무지개 깃발 문양 하고 있고, ‘단결 사자 단결을 상징하는 원형 디자인이 그려 있다. 


HSBC 홍콩점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이번달을동심동오(同心同傲: 같은 정신, 같은 자긍심)’ 달로 정하고,  일환으로 홍콩 예술가 여섯 명에게 동성애, 양성애 트랜스젠더(LGBT)라는 주제하에 다채로운 작품을 의뢰했으며, 본점 빌딩 지하광장에도 LGBT 존중을 나타내는 작품을 전시한다 밝혔. 무지개 사자는 LGBT 예술가 마이클 람의 작품으로 12 동안 전시될 예정이다. 


”HSBC 아태지구 소매은행 자산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막호우왕은 사자상 개막식에 앞서한사람 한사람 관점과 신념 그리고 경험을 존중하고 이해하는 것은 저희 HSBC 핵심 가치관입니다. HSBC동심동오프로젝트를 통해 수용적인 직장환경을 위한 결의를 보여주었으며, 앞으로도 이번 평등의 메시지가 저희 직원들을 통해 고객 여러분 그리고 금융업계 사회각층에 전파되기를 바랍니다.”


사자상 사진은 12 2 공개된 이후로 오천여 명이좋아요 눌렀고, '너무 좋’, ‘감동적이다등의 반응 외에도 다른 은행의 계좌를 HSBC 옮기겠다는 네트즌까지 나오고 있다. 한편화나요 누른 사람도 70 명에 이르, 일부 단체에서는 사자상을 철거하고 동성커플에 대한 평등한 복리정책을 철폐하라는 서명운동도 벌어지고 있다. (香港01)




- 옮긴이: 이승훈




汇丰展示彩虹狮,呼吁尊重LGBT()

如愿意阅读淡蓝的中文原件,请按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11-29




비속에서 치뤄진 홍콩 LGBT 프라이드 행진




주최측, '6800여 명이 평등을 외치며 시내 행진'






비바람도 평등을 위한 홍콩 LGBT들의 행진을 막지 못했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홍콩 프라이드 행진이 지난 토요일 시내에서 개최됐다.


올해 행진은평등을 향해 준비, 출발!’이라는 테마로 열렸으며 인권향상의 상징으로녹색등 쓰였다. 대회 주최측은지금까지 홍콩에서는 LGBT 평등권을 향한 여정에빨간불 너무 많았다 밝혔다.


주최측은 이날 대회 참가자수를 6800명이라고 밝혔지만, 경찰은 2500명으로 추산했다.


이날 행진에는 LGBT 인권을 지지하는 의원들 외에 홍콩 최초의 커밍아웃 의원인 레이 의원도 참가했다. 의원은 AFP와의 인터뷰에서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차별법이 제정되지 않았고, 결혼평등을 향한 여정도 멀다 했다. 


평등기회 위원회 회장은 이날 연설에서 내년 3 차기 행정관으로 누가 선출되든 성적지향 차별금지법을 추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의원은 정권이 차별금지법 토론회를 열고, 내년말에는 법안작성 위원회가 발족했으면 좋겠다, 지금까지는 차별법을 위한 움직임이 더뎠지만, 긍정적인 징후도 보인다고 덧붙였다.




- 옮긴이: 이승훈




Hong Kongers brave the rain for annual gay pride parade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Frida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11-26




비바람 속에서 치뤄진 2016년도 홍콩 LGBT 행진 (사진)






11 26 오후 11 홍콩 LGBT 프라이드 행진이 코즈웨이 베이 빅토리아 공원에서 시작됐다. 우천 속에서도 수천여 명의 참가자들이 에딘버러 플레이스까지 함께 걸였으며, 입법회 의원 외에 외국 영사관 대표 그리고 수많은 중국 본토 참가자들이 함께 했다.


올해 프라이드 대사에는 룅궉훙 의원, TV 사회자 사이레이무이 그리고  영옥끼우 의원이 맡았다. 테마색은 평등녹색등이란 뜻으로 녹색을, 마크는 장애를 부수고 전진하자는 뜻에서질주하는 황소 정했다고 한다.




프라이드 주최측의 레이먼드 라이 대변인은 홍콩에 아직 성소수자를 차별로부터 보호하는 법도 없기 때문에홍콩 동성애자들에게 있어 결혼평등은 훨씬   꿈이라고 했다. 


행진 후에는 여러 연예인들이 무대를 선사했고 9시부터는 Kee Club에서 애프터 파티가 치뤄진다고 한다.












- 옮긴이: 이승훈




风雨兼程:2016香港同志巡游()

如愿意阅读淡蓝的中文原件,请按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11-25




이번주말은 홍콩 프라이드 행진




2016년도 홍콩 프라이드 행진의 테마는 "평등권을 향해 준비! 출발!"






올해 행진은 오후 2 코즈웨이 베이의 빅토리아 공원을 출발해 에딘버러 플레이스까지 이어진다. 이날 행사에는 공연과 연설 등이 준비되어 있고, 웰링턴 스트리트의 Kee Club에서 애프터 파티가 열린다.


올해 행진 심볼은 파란 신호등에서 따왔다고 한다.


홍콩에서는 LGBT 평등권을 향한 여정에빨간불 너무 많았습니다. 하지만 평등권 주장의 목소리를 계속해서 드높인다면 빨간불을 파란불로 바꿀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또한 우리의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많은 사람들이 우리와 함께 있기를 바랍니다.”


차별에 맞서 싸울 때가 왔습니다. 올초 평등기회 위원회는 홍콩시민의 절반 이상, 젊은층의 90% 이상이 성소수자 차별금지법 시행에 찬성한다고 밝혔습니다. 홍콩 시민들은 이미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제 누구도 빨간불이 파란불로 바뀌는 것을 막지 못할 것입니다.”


평등을 외쳐라라는 주제로 치뤄진 작년 행사 참가자는 만여 명으로 역대최고를 기록했다고 한다. 다음은 작년 이벤트 동영상:






- 옮긴이: 이승훈




Hong Kong Pride Parade this weekend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Frida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11-23




홍콩 설문조사: 과반수가 LGBTI 보호법 제정에 찬성




홍콩에서 매년 개최되는 LGBTI 우호이벤트 '핑크닷'




EU, 홍콩 평등기회 위원회, 홍콩 중문대학이 1000명을 대상으로 홍콩 동성애자,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간성인의 실태에 대해 공동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5.7% LGBTI 보호법 제정에 찬성했고, 18-24 연령층의 지지율은 91.8% 달했다. 전체 응답자의 48.9% 종교적 이유를 고려하더라도 차별금지 법제정이 필요하다는 동의했다.


중문대 젠더연구센터의 손이우동 부주임은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홍콩의 LGBTI 수용도가 개선되었지만, 차별문제는 여전히 심각하며, 특히 종교관련자들의 반대가 가장 격렬하다는 점은 간과할 없다고 했다. (苹果日报)




- 옮긴이: 이승훈




香港民调:半数人赞成立法保护LGBTI

如愿意阅读淡蓝的中文原件,请按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11-19




홍콩주재 영사직원의 동성커플도 홍콩체류 취업 가능




홍콩 프라이드 행진에 참가한 외국인.


홍콩 <852>포스트지는 11 18 온라인 뉴스사이트<홍콩 프리 프레스> 소식을 인용해 지금까지 동성결혼 시민결합을 인정해 오지 않던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가 올해 1 각국 대사대표와의 회담에서 홍콩주재 영사직원의 동성 반려자에게도 체류비자를 발급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특별행정구 캐리 정무사장은 지난 1 호주, 오스트리아, 캐나다, 체코,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13개국 영사관 대표와 회담을 가지고, 영사직원의 동성 반려자 배우자의 비자발급 가능성을실무적인 입장에서고려해 보겠다고 했다.


홍콩 정무사는 지난 6 외교통지를 통해 홍콩주재 영사직원 외교관 비자를 지닌 이들의 동성 배우자 반려자도 임기만기까지 홍콩에 체류하는 것을 허락한다고 밝혔다. 영사직원은 배우자 관계 증명서류와 홍콩파견 증명서류만 제출하면 배우자 반려자의 홍콩 체류비자 신청을 있으며, 반려자는 취업비자 없이도 홍콩에서 일을 있게 된다.


<홍콩 프리 프레스> 이미 영국, 스위스, 스웨덴 캐나다 대사관을 통해 정책이 시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홍콩 특별행정구 대변인은 <홍콩 프리 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조치가 국제사회와 홍콩 특별행정구의 우호를 증진시키기 위한 것으로, 홍콩 정부가 영사관 직원의 동성반려자를 배우자로 인정한 것은 아니며, 홍콩 현지의 동성결혼 합법화 움직임에도 아무 영향을 주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 옮긴이: 이승훈




驻香港领事馆人员的同性伴侣可留港工作

如愿意阅读淡蓝的中文原件,请按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