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4-02-12



Центральную площадь Копенгагена назвали "Радужной" в знак солидарности с российскими геями

Перейти к оригинальной статье на Gay.Ru.




사진: cphpost.dk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 시 정부가 소치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중앙 광장을 ‘무지개 광장’으로 부르기로 했다. 이 명칭은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커뮤니티 깃발의 무지개색을 기념하기 위해 정해진 것이다. 코펜하겐 시청은 이 사건을 러시아에서 개최되고 있는 동계 올림픽과 직접적으로 관련지었다고 Newsru가 보도했다.


이 명칭은 올림픽 개막 직전에 결정됐다. 코펜하겐 시장 모르텐 카벨은 “전 세계의 LGBT 커뮤니티 일원들은 차별에 직면하고 있다. 올림픽 경기를 개최하는 러시아에서 이런 차별은 아주 명백하다. 올림픽 참가자들과 관람객들이 러시아의 반동성애법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펜하겐 시장은 “모든 동성애자들은 평등한 권리를 누려야 한다는 신호를 국제 사회에 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에 의하면 무지개 광장은 시청 근처에 위치해 있으며, 매년 수많은 관광객들과 덴마크 국민들이 방문할 것이다.


코펜하겐 광장 명칭의 개명이 올림픽에 즈음하여 러시아 LGBT 인권 침해에 반대하는 유일한 이벤트는 아니다. 올림픽 개막 당일에는 검색 사이트 구글이 공식 로고를 무지개 깃발색으로 뒤덮이고 동계 스포츠 종목들이 그려진 두들로 바꿈으로써 상징적인 제스처를 취했다.


또 그 전에는 스코틀랜드에서 ‘안녕, 내 이름은 블라디미르야’라는 이름의 ‘동성애자 금지’ 맥주가 출시됐다. 맥주병에는 입술과 눈 화장을 하고 있는 앤디 워홀 스타일의 블라디미르 푸틴이 그려져 있다. 또 “동성애자 금지” 음료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맥주 제조 업체 측은 전 세계의 억압받는 소수자들을 지지하기 위해 판매 수익금의 50%를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맥주는 심지어 크렘린의 블라디미르 푸틴에게 개인적으로 발송되기도 했다.


- 니키타 테르스키


- 옮긴이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3-08-23

 

 

12 тысяч человек вышли в Копенгагене под лозунгом: "Путин, засунь свой гомофобный закон в ж..."
Перейти к оригинальной статье на Gay.Ru.

 

 

사진: facebook.com/ToRussiaWithLoveDenmark

 

 

지난 화요일인 8월 20일 코펜하겐에서 러시아 성소수자들을 지지하는 행진 'To Russia With Love'에 1만 2천명이 참가했다.


덴마크의 정치인들과 유명인들이 참가한 이 시위는 국회 맞은편에서 시작됐다. 시위 참가자들은 헬레 토르닝 슈미트 총리가 푸틴에게 전화를 걸어 반동성애법 철폐를 설득하라고 요구했다. 행진은 덴마크 주재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끝났다. 활동가들은 러시아 대사관 앞 횡단보도를 무지개 깃발 색으로 칠했다.


시위 주최자인 쇠렌 쇤데르스트루프는 Gay.Ru에 "우리는 페이스북에 그룹을 만들고 최대 2천 명 정도가 올 줄 알았는데, 1만 2천명 이상이 참가했다."고 말했다.


이 활동가에 의하면 러시아가 최근 제정한 반동성애법을 신속히 철폐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적어도 "파키스탄처럼 법을 적용하지는 않을 것"을 바라고 있다.


쇠렌은 "덴마크인들은 러시아 LGBT 커뮤니티에 지지를 표명하고, 빌리 쇠븐달 덴마크 외무장관의 지지도 얻었다."고 말했다.


덴마크의 외무장관, 그리고 국제올림픽위원회에서 덴마크를 대표하는 프레데릭 왕세자는 러시아의 새로운 법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쇠렌은 "우리는 러시아에서 보내온 지지 및 감사 편지를 많이 받았다. 그러나 시위 현장에는 러시아인들이 거의 없었다. 나는 러시아 사람들이 사실은 동성애자들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내가 러시아 할머니 옆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하면 그녀는 내가 남자와 결혼한 것도 눈치채지 못할 것이고, 설령 눈치챈다 하더라도 그녀에게는 아무런 상관이 없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사진: facebook.com/ToRussiaWithLoveDenmark

 

사진: facebook.com/ToRussiaWithLoveDenmark

 

사진: facebook.com/ToRussiaWithLoveDenmark

 

사진: facebook.com/ToRussiaWithLoveDenmark

 

사진: facebook.com/ToRussiaWithLoveDenmark

 

- 알렉산드르 코스틴

 

- 옮긴이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충격적인 코펜하겐

유럽/덴마크 2013.07.09 10:42 Posted by mitr

2013-05-11



Outrageous Copenhagen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Daily Xtra.






스칸디나비아 도시의 숨은 보석 'Dunst'









코펜하겐에는 예쁜 볼거리들이 많지만, 퍼포먼스 단체 둔스트(Dunst)만은 예외다.

 

"외모에만 치장하는 메인스트림 이반문화 외에 다른 것을 보여주고 싶었어요.둔스트 멤버인 데니스 아거블라드 씨의 말이다.


둔스트는 10 년전부터 활동해 왔다. 쇼킹한 쇼, 그리고 메인스트림화를 거절해 온 둔스트는 그 쇼킹한 퍼포먼스로 순식간에 유명세를 탔다.

 

한번은 TV에 출연하기도 했지만, 유머감각이 너무 거칠다는 이유로 방영이 취소되었다. 


Xtra.ca는 내일 코펜하겐의 또다른 숨은 보석, 크리스처니아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데니스 아거블라드: 평범한 게 뭔가요? 그게 다른 사람들처럼 하고 다니는 거라면, 전 평범하지 않아요.


데니스: 메인스트림 이반문화 외에도 다른 것들이 있다는 것, 그리고 이반문화가 항상 외모에만 신경쓰는 게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라모나 마초: 이반들은 항상 평범한 차림에만 집착해요. 왜 그런지 모르겠어요. 저도 한 때 그랬죠. 근데, 둔스트를 통해 정말 이상한 모습들을 보여주니까 사람들이 다들 '그 잘생긴 외모를 왜 다 망치냐'고들 해요. 그러니까 모두가 저희 활동을 이해하는 건 아니라는 거죠. 


(지하실에서 비명지르고 기어다니는 모습)


라모나: 드래그퀸 캠프에서 ***를 하고, 둔스트 캠프에서 또 ***를 했는데, 드래그퀸들은 우리를 잘 못 받아들였어요. 브리트니 스피어스처럼 아름다울 수도 있는데 왜 이런 짓을 하냐고 말이죠. 하하하.


(힛 미 베이비 원 모어 타임!)


(공동묘지 좀비 모습)


리블링 시블링: 저는 소위 일반틱한 이반이었고, 다른 이반들도 다 그래야 한다고 생각했었어요. 둔스트에 입단하기 전까지는 드래그쇼 같은 건 해 본 적도 없죠. 그러다가 이 친구들을 만나면서 제 안의 여성성을 즐길 수 있게 되었어요. 그게 다른 사람들에게도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 같아요. 관객들이 모이는 이유기도 하구요. 


(질식장면)


데니스: 사람들한테 충격을 줄 거라고 말한 적은 없어요. 쇼를 하다 보니 시내가 온통 우리 이야기를 하고 있더라구요. 


(접시 없이 식사하는 모습)


데니스: 일반인들이 우리 쇼를 너무 좋아해요. 


리블링: 맞아요. 일반인들은 우리 쇼를 조금 지나치게 좋아해요. 일반인들 파티에 한두 번 초대받은 적이 있는데, 좀 조심해야 했어요. 그냥 미친 척하는 일반인이라고 말해야 했어요.


데니스: 한 번은 무대에서 다리를 이렇게 벌리고 있는 데니스에게, 그거 뭐라 그러죠? 아 네, 후장에 깔대를 꽂았어요. 그리고 다른 퍼포머들이 맥주와 보드카 등등 온갖 것들을 그… 깔대기에 쏟아부었어요. 그런 후에 데니스가 춤을 추다가 그것들을 다 뿜어냈어요. 사람들이 다 충격받아서 말을 못하더라구요. 그 다음에 거기서 다들 춤을 춰야 했거든요. 좀 냄새가 나는 듯도 했구요. (다들 웃음) 우리한테 와서 '나도 그거 해 봤어요'라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우리처럼 예쁘게 하진 못했겠죠. 


(다들 폭소)


데니스: 메이크업, 노래가사 등등을 통해 세상을 뒤집어 놓아요. 다들 이유도 모른 채 이끌리는 거죠. (트림)




- 옮김: 이승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3-05-12



A queer tour of Copenhagen's Christiania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Daily Xtra.




"여기선 마음껏 소리지르고 악수하고 립스틱 바르고 다녀도 아무도 뭐라 안 해요."







현재 850여 명이 살고 있는 코펜하겐의 크리스티아니아는 독특하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로 유명하다. 


한 때 군사시설이 있었던 이곳에 1970 년대부터 무단점유자들이 모여들기 시작했고, 정부와 개발업체들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공동체는 활기를 띄었다. 

 

"크리스티아나는 코펜하겐 속의 자유도시, 히피의 도시예요." 거주민인 옌스-페터 담스가르드 씨의 말이다.

 

크리스티아니아는 시작부터 이반인구들이 많았다. 

 

"크리스티아니아에서 동성애자로 산다는 건 코펜하겐의 여느 지역과 별 차이가 없어요. 하지만 여기서는 마음껏 소리지르고 악수를 하고 립스틱을 바르고 다녀도 아무도 신경쓰지 않죠."

 

공동체의 중심에 위치한 게이하우스에서는 공연물이 상연되고 예술작품이 전시되는 한편, 화끈한 파티들이 일상적으로 벌어진다. 다음 코펜하겐 방문 때 꼭 들려볼 만한 곳이다.




  
 


(코펜하겐 시내풍경)


옌스-페터 담가르드: 크리스티아니아는 코펜하겐의 자유지구, 히피들의 도시입니다.  


크리스티아니아에서 동성애자로 산다는 건 코펜하겐의 여느 지역과 별 차이가 없어요. 하지만 여기서는 마음껏 소리지르고 악수를 하고 립스틱을 바르고 다녀도 아무도 신경쓰지 않죠. 히피들의 장소예요.


옆사람: 더 크게 소리지르고, 웃는 곳!


(동네모습)


담가르드: 전에는 군사지역이었어요. 군대가 떠나고 나자 이 광대한 코펜하겐 지역이 공터로 남은 거죠. 그러다 사람들이 담장을 넘고 들어오기 시작했어요. 1969 년만 해도 덴마크에서는 두 남성이 함께 춤을 추는 게 금지되어 있었어요. 일부에서는 뭔가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했죠. 여기 '게이하우스'는 게와 레즈비언예술인들이 그림, 춤, 연극 등을 즐기는 일종의 컬처하우스예요. 물론 파티하우스기도 하구요. 밤에는 베어파티가 열리기도 해요. 게이하우스에는 다양한 장르의 연극을 다뤄요. 다른 점은 출연자가 모두 남성이었다는 점이죠. 다들 하이힐과 립스틱 차림으로 멋지게 배역을 소화해내요.


(공연모습)


담가르드: 저기 저 건물은 보기에는 좀 그렇지만, 목욕탕과 보건소 기능하고 있어요. 크리스티아니아에는 욕실 시설이 없는 집이 많기 때문에, 여기 와서 목욕도 하고 사우나도 즐기는 거죠. 


그리고 바로 여기가 식료품점이예요. 여기서들 장을 봐요. 시내만큼 싸지는 않지만 근처에 가게가 있으면 편하죠. 


여기 큰 빌딩에는 영화관이 있어요. 


자유지구 크리스티아니아에서는 누구나 자유로와요. 몇 사람이 규칙을 정하는 게 아니라, 모두가 함께 규칙을 정하는 거예요. 여기서 큰 회의가 열리면 투표로 결정하는 게 아니라, 전원이 동의를 해야만 해요. 그래서 가끔은 회의가 12 시간씩 진행될 때도 있죠. 


하지만 여기서 사는 게 아직도 불법이예요. 그리고 이제는 정부가 여기다 아파트 단지를 짓는다고 우리더러 나가라고 하고 있어요. 


옆사람: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우리를 '보통사람'으로 만들겠다는 거죠. 보통사람이 대체 뭐죠? 그 사람들이 뜻하는 바를 모르는 건 아니지만, 보통사람이라는 말이 마음에 안 들어요. 전 보통사람이 아니예요. 전 미치광이에다 게이인 채로 살고 싶어요. 



(크리스티아니아를 방문하는 이반커플의 모습)




- 옮긴이: 이승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