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피의 수녀

유럽/스페인 2017.01.05 05:16 Posted by mitr

2015-09-27




피의 수녀




수녀복을 벗고 남자옷으로 갈아입은 수녀중위, 그의 이름은 카탈리나 에라우소.




수녀복을 벗고 남자옷으로 갈아입은 수녀중위, 그의 이름은 카탈리나 데 에라우소. 삽화: Sissydude



때는 1600. 종신서약을 앞둔 15살의 카탈리나 에라우소 스페인 북부에 있던 수녀원을 탈출한다. 근처 밤나무 숲에 다다른 에라우소는 파란색 보디스를 반바지로, 초록색 속치마는 더블릿과 호스로 고쳐 입었다. 그렇게 머리를 자르고 나니 감쪽같이 남자 같았다.


변장 덕분에 여행도 가능해졌고, 의심 받는 일 없이 일자리도 찾을 있었다. 당시 자유를 누리며 사람은 별로 없지만, 남자가 여자보다 많은 자유를 누린 것만은 확실하다. 4 때부터 수녀원 생활을 했던 터라 바깥 세상을 거의 접한 적이 없었던 에라우소는 자신의 뒤를 쫓는 가족( 많은 대가족이었다) 피해 도시 도시를 떠돌다 결국 삼촌의 범선에 사환으로 들어간. (삼촌은 그를 알아봤다고 한다.)


1603 데 에라우소는 남미로 향했다. 그곳에서 남장차림으로 여러 모험을 감행했던 그는 민중의 영웅이 되었다. 그로부터 수십년 후인 1626년부터 1639 사이 에라우소는 회고록을 썼다. 회고록은 1829년이 되어서야 세상의 빛을 보게 되지만, 그의 일화는 이미 널리 퍼져 있었다. 일각에는 저자가 에라우소 자신인지 의심을 품는 사람들도 있지만, 회고록은 어쩌면 여성의 가장 오래된 자서전 하나일지도 모른다. 필자는 다행히도 미셸과 가브리엘 스텝토의 영역판수녀중위: 신세계로 바스크인 복장 도착자의 회고록 구할 있었다.


에라우소의 모험담은 대부분이 낮선 도시에 도박 때문에 싸우다가 누군가를 죽이고, 교회에 숨었다가 체포되지만 다른 도시로 탈출한다는 내용으로, 취향이 비슷비슷하다. 에라우소는 항상 자신의 나쁜 운을 탓한다. (도대체 운이 얼마나 좋길래 많은 사람들을 죽였을까.) 이건 살인을 밥 먹듯이 했으니...


스페인은 오랜 세월 동안 남미를 식민지화하며, 수많은 원주민을 죽이고 금은보화를 자국으로 날랐다. 에라우소도 군대에서 복무한 적이 있는데, 칠레 정복에 세운 공을 인정받아 중위로 진급한다. 훗날 오빠와 결투를 벌이다 실수로 오빠를 죽여버리기도 하지만, 살인마 같은 남편으로부터 여성을 구해주기도 한다. 


에라우소가 가는 곳에는 항상 문제가 끊이지 않았다. 번은 곤경에 빠진 자신을 도와준 댓가로 주교에게 자신의 진짜 성별과 인생사를 털어놓는데, 이렇게 해서 그는 유명인사가 된다. 1624 스페인으로 귀환한 그에게 국왕은 포상금을 하사했다. 에라우소는 교황까지 만나게 되는데, 그의 이야기를 들은 교황은 그가 앞으로도 남자옷을 입을 있도록 허락했다고 한다. 


그가 레즈비언이었는지는 의견이 분분하다. 자서전에는 육체적 욕망은 커녕 자신의 생각이나 감정이 거의 언급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섹스에 대한 언급도 전혀 없다.


기회는 많았지만 그나마 읽기에 따라 섹스로 보일 수도 있는 상황이나 여성의 매력이 언급된 곳은 군데에 지나지 않는다. (상인, 주교, 중년여성들이 그를 자신의 하녀, , 질녀와 맺어주려  경우는 종종 있었다.)


그의 섹슈얼리티를 암시하는 구절이 군데 있다. 여정에 나선지 얼마 됐을 무렵, 디에고 솔라르테라는 부유한 상인으로부터 해고당하는데, 이유는 다음과 같다. “집안에는 나으리의 처제 명이 살고 있었는데, 나는 숙녀와 친해져 함께 웃고 떠드는 일이 많았다. 그  명이 특히 나를 좋아했다. 하루는 응접실에서 그녀의 치마폭에 머리를 대고 누워 있었다. 그녀가 머리를 빗어주는 동안 나는 그녀의 무릎 사이를 쓰다듬고 있었다. 그런데 마침 그곳을 지나가던 나으리가 창문 너머 우리를 염탐하고 있었던 것이다.” 


에라우소는 남미판 스페인 카우보이였다. 하지만 그가 일화에서 단순히 터프하고 색을 밝히는 사내 흉내만 내려  건지, 정말로 동성애게 이끌렸는지는 없다.


회고록은 교황을 알현하기 위해 로마에 들렀다가 1626 나폴로를 여행한 대목으로 끝맺는다. 그가 어떤 삶을 살았는지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1630 안토니오 에라우소라는 이름으로 멕시코로 향했다는 외에는


벌써부터 시체 쌓이는 섬뜩한 소리가 들려오는 듯하다.




- Jeremy Willard

- 옮긴이: 이승훈

 



The bloody nun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Daily Xtr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11-22




크리스티아노 호날두, '그래 * 맞다. 근데 돈많은 *다.'




혐동성애 욕설을 완벽하게 되받아친 슈퍼스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코케와 얼굴을 맞대고 있는 크리스티아노 호날두. 사진: 유투브



FIA 발롱도르를 번이나 거머쥔 포르투갈 출신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스페인 라리가 경기에서 상대 선수의 혐동성애 욕설을 완벽하게 되받아쳤다.


호날두가 속한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격렬한 더비매치를 치르고 있었다. 그런데 후반부에서 스페인 국가대표 선수인 코케 호날두에게 혐동성애 욕설을 내뱉었다고 한다. 


사람은 격하게 대립했고, 결국 호날두가 옐로카드를 받고 말았다.


스페인 라디오 방송국 카데나 코페 사회자는 호날두가 탈의실에서 동료에게 말을 우연히 엿들었다며, 그에 따르면 코케가 먼저 호날두에게*새끼라고 했고, 호날두는그래, *. 근데 많은 호모다, 십새끼야라고 되받아쳤다고 한다.


이런 언쟁에도 불구하고 호날두가 속한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 경기에서 3 0으로 승리를 거뒀다.


호날두(31) 동성애자라는 소문은 년전부터 있었지만, 그는 소문에 신경 쓰지 않는다며, 자신의 섹슈얼리티에 만족하고 있다고만 했.


또한 포르투갈에서 동성결혼을 둘러싼 논쟁이 격렬했던 2010년에는 “서로의 선택을 존중해야하지만, 결국 모든 국민이 동등한 권리와 책임을 가져야 한다 했다.


다음은 호날두와 코케의 언쟁 장면:





- 옮긴이: 이승훈




“A F*GGOT, YES. BUT A RICH ONE”: CRISTIANO RONALDO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Star Observe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5-07-03



Drag race: runners in high heels celebrate pride in Madrid – video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The Guardian.







지난 목요일 게이빌리지 추에카에서는 마드리드 LGBT 프라이드의 일환으로 하이힐 달리기 시합이 열렸다. 드래그퀸과 달리기 주자들이 하이힐로 무장하고 참가한 이 시합에는 남성들만 참가할 수 있고 하이힐 높이도 10cm 이상이어야 한다. 2015년도 우승자는 페루에서 온 제이슨. 그는 250유로의 상금과 2인용 저녁식사 티켓, 그리고 상품권을 받았다.





- 로이터


- 옮긴이: 이승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게임 갈무리. 사진: Games Flasher


스페인 카탈루냐 성소수자들이 ‘게이 죽이기’ 온라인 게임에 분노를 표했다고 Vozpópuli 등 외신이 전했다. 현지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단체인 호모포비아 반대 감시단(Observatorio Contra la Homofobia)과 카탈루냐 게이 해방 전선(Frente de Liberación Gay de Cataluña)은 이 게임을 즉시 삭제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성소수자를 사냥하는 게임은 불쾌하고 비도덕적인 행위”라며 “숨겨진 게이를 찾아내어 폭력을 행사하도록 유도하는 게임은 비관용적이고 범죄적이다. 경찰은 이 게임의 제작자와 포털 사이트에 업로드한 자들을 주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게임은 지난해 11월 구글 플레이에서 삭제된 바 있다.


-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서 네오나치 세력이 게이 커플을 공격해 한 명이 입원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허핑턴 포스트 스페인’이 전했다. 이 사고는 지난 12월 12일 금요일 오후 9시쯤에 발생했으며, 각각 17세와 23세인 두 남성 커플이 네오나치 극우 세력 10명에 의해 공격받았다.


이 커플은 이번 사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말하는 것이 “두렵다”면서,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커플 중 한 명은 목에 부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했다.


스페인에서는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에 대한 혐오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무르시아에서 두 청소년 동성애자가 돌팔매질을 당해야 했고, 11월에는 간디아에서 LGBT 행사 참가자 2명이 동성애 혐오성 폭행을 당해야 했다.


-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스페인에서는 최초로 카탈루냐 주 의회가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인권 보호를 보장하고, 호모포비아(동성애 혐오)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법을 제정했다고 ‘더 로컬’ 등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우파 성향의 카탈루냐 국민당(135석 중 19석)을 제외한 모든 정당이 이 반(反) 호모포비아 법안 통과에 지지를 보냈다. 중도 성향의 카탈루냐 민주연합은 법안 내용의 일부에만 찬성했다.


이 법안 제정은 성소수자 인권을 옹호하고 신장하고자 하는 진보적 개혁의 일환이다. 법안은 학교 및 대학에서의 교육, 법적 제재 등 다양한 조치를 규정하고 있다.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 발언, 공공 서비스 차별, 폭력 및 혐오 조장 시 가해지는 제재 조치도 규정되어 있다.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성 공격은 최대 14,000유로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카탈루냐 주 의회 의원들은 법안 제정을 위한 토론을 마친 후, 법안 제정을 주도한 이들이 서 있던 연단을 향해 오랫동안 박수갈채를 보냈다. 카탈루냐 사회주의당(135석 중 20석) 제1서기이자 스페인에서 최초로 커밍아웃한 정치인 중 한 명인 미켈 이세타(Miquel Iceta)는 “우리가 겪고 있거나 겪었던 차별에 대해 누군가 부정하거나 과소평가할 때, 멸시하는 투로 ‘게이 로비’라는 말을 할 때 나는 격분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우리는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투쟁하는 집단이며, 이렇게 쟁취된 권리는 결국 모든 사람에게 상관이 있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카탈루냐 공화좌파당(135석 중 21석)은 호모포비아에 맞선 투쟁에서 카탈루냐가 전 세계에 선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카탈루냐 녹색발의당(135석 중 13석) 역시 “이는 게이들의 특권을 규정하는 것이 아니라, 소수자의 권리를 옹호하는 것”이라며 보수 정당의 반발에 대응했다.


카탈루냐 주 의회 내 좌파 의원들은 이 법안을 열렬히 지지했으나, 보수 우파 계열의 카탈루냐 국민당은 성소수자 인권 보호를 위한 법 제정에 반대했다.


지난 7월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2014년 스페인에서 발생한 혐오 범죄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범죄는 성적 지향 및 성별 정체성에 따른 것이다. 작년에는 공식적으로 신고된 성소수자 혐오 범죄만 452건에 이르러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카탈루냐 주 정부는 스페인으로부터의 분리 독립을 위한 주민 투표 시행법을 통과시켰다. 중앙 정부가 헌법재판소에 위헌 심판을 청구했지만, 카탈루냐 주 정부는 오는 11월 9일 주민 투표를 강행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스페인의 가장 주요한 보수 우파 계열 정당인 국민당 소속 상원 의원 루스 엘레나 사닌이 경제 위기의 원인이 “동성애자들에 대한 보조금”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었다고 <라 반구아디아>가 보도했다.


그녀는 지난 사회노동당 정부가 NGO들과 동성애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한 것이 경제 위기의 원인이라면서, 호세 루이스 사파테로 전 총리(사회노동당)가 게이 커뮤니티를 너무 선호했다고 비난했다.


사회노동당 소속 파트리시야 에르난데스 의원은 곧바로 “정부가 국가 부채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것을 NGO들과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탓으로 돌리는 것은 아주 수치스럽고 멍청한 행동이다”라고 대응했다.


국민당 소속의 프란치스코 마르케스 의원도 LGBT 단체들이 정의를 위해 일하기 때문에 합법적으로 보조금을 지원받는 것이라며 같은 당 소속 동료를 질타했다.


-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4-01-29

 

 


Премьера оперы "Горбатая гора" с успехом прошла на сцене Королевского театра в Мадриде
Перейти к оригинальной статье на Gay.Ru.

 

 


 

바리톤 다니엘 오쿨리치를 안고 있는 테너 토마스 랜들. 사진: latimes.com

 

사진: latimes.com

 

 

사진: latimes.com 사진: latimes.com

 

사진: latimes.com 사진: latimes.com

 

두 카우보이 동성애자의 사랑을 다룬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Brokeback Mountain)’이 음악으로 새로 재현됐다. 오페라 ‘브로크백 마운틴’이 1월 28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영어로 초연됐다. 연극 평론가들이 새 작품을 높이 평가했다고 GSN이 보도했다.


캐나다 출신의 바리톤 다니엘 오쿨리치(Daniel Okulitch)와 미국 출신의 테너 토마스 랜들(Thomas Randle)이 에니스와 잭의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를 오페라로 전한다.


오페라가 진행되는 동안 세 가지 종류의 무대 배경이 등장한다. 첫 번째 배경은 두 카우보이가 처음 만나게 되는 끝없는 산악 풍경이다. 두 번째 배경은 이들의 일상적인 가정 생활인데, 카우보이들은 이런 삶에 만족하지 못한다. 세 번째 배경은 오페라의 절정으로, 에니스 델 마르가 잭 트위스트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아리아를 부른다.


음악 부문에서 퓰리처상을 받았던 미국의 작곡가 찰스 우리넨(Charles Wuorinen)는 “오페라의 중심에는 금지된 사랑의 비극적인 이야기가 있다. 여기에서 우리는 당시 사회에서 금지시됐던 관계를 맺고자 했던 두 남자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작곡가의 말에 따르면 그는 오페라 작업 과정 동안 “동성애자 인권에 대해 주장하는 오페라를 만드는 것보다 두 인물 사이에 존재하는 깊은 인간적 문제들에 더 많은 관심을 쏟았다.” 찰스 우리넨은 “나는 이 오페라를 사상적이거나 선전적인 작품으로 간주하기를 원치 않았다. 그러나 이 오페라가 평등한 권리를 위한 투쟁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무척 좋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오페라 ‘브로크백 마운틴’은 마드리드 왕립 오페라 극장에서 2월 11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오페라 작업에 대해 이야기하는 오페라 제작자들(영어/스페인어)

 

 

 

 

- 니키타 테르스키


- 옮긴이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4-01-16



«Горбатая гора» в конце января станет оперой

Перейти к оригинальной статье на Национальном ЛГБТ портале Украины.



애니 프루의 소설  ‘브로크백 마운틴’을 바탕으로 한 오페라, 1월 28일 마드리드에서 초연



사진: www.out.com



찰스 부오리넨이 4년에 걸쳐 ‘브로크백 마운틴’ 오페라를 작곡했다. 원래 초연 장소는 뉴욕으로 예정되었지만 스페인 마드리드로 변경됐다.


마드리드의 왕립 오페라 극장(Teatro Real)이 주인공인 톰 랜들(잭 역), 다니엘 오쿨리치(에니스 역), 헤더 벅(알마 역)의 리허설 사진을 공개했다. 배우들이 메이크업이나 의상도 갖추지 않았고, 무대가 아닌 예행연습실에서 실시된 리허설이지만, 유명한 사랑 이야기의 새로운 해석을 미리 엿볼 수 있는 기회이다. 1월 말 스페인의 수도 마드리드에서 직접 오페라를 관람할 수 있다.



톰 랜들(잭 역)과 다니엘 오쿨리치(에니스 역). 사진: www.out.com



- 옮긴이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4-01-10



В Андалусии намерены законодательно признать транссексуальность нормой

Перейти к оригинальной статье на сайте Гей-альянса Украины.






안달루시아에서 트랜스섹슈얼리즘(성전환)의 비병리화가 추진된다. 스페인의 안달루시아 자치 지방이 트랜스젠더들의 인권을 보호하는 법을 제정할 예정이라고 ‘Espana Rusa’가 <엘 디아리오(El Diario)>를 인용, 보도했다. 이 법이 제정되면 안달루시아는 공식적으로 트랜스섹슈얼리즘을 정상의 한 변이로 인정하는 유럽 최초의 지역이 된다.


‘성징에 따른 차별 금지 및 트랜스젠더 권리 인정법’ 법안은 1월 13~15일에 안달루시아 의회에서 검토될 예정이다. 이 법안에는 유럽의회의 권고문이 반영됐다.


2012년 12월 12일, 유럽연합은 세계보건기구(WHO)에 트랜스섹슈얼리즘을 정신 및 행동 장애 범주 목록에서 삭제할 것을 촉구하고, 성별 정체성에 따른 차별을 금지하는 법을 제정할 것을 유럽연합 회원국들에 권고했다. 본보기로서 트랜스젠더들을 동등한 시민으로 인정하는 아르헨티나의 성별 정체성의 자유 선택권에 관한 법을 연구할 것이 제안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안달루시아에서 이 법안에 관한 논의는 오랫동안 지속됐으며, 정치인들, 인권 운동가들, LGBT 활동가들 사이의 사회적 토론이 활발히 진행되었다.


- 옮긴이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