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4-02-18



Трансгендерная женщина подала в суд на Эквадор за отказ в изменении пола в документах

Перейти к оригинальной статье на GayRussia.Ru.



미주 인권 재판소, 성별 정체성에 따른 차별 사건 검토한다



다이안 로드리게스



에콰도르에서 최초로 개명에 성공한 트랜스젠더 여성이 법적 성별 정정을 이루어내기 위해 소송을 제기한다. 소송이 제기되는 곳은 아메리카 대륙의 유럽 인권 재판소라 볼 수 있는 미주 인권 재판소다.


다이안 로드리게스는 성별 정정을 위해 5년 동안 싸워 왔다. LGBTI(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인터섹슈얼) 인권 단체 ‘X Silhouette Association’ 창립자인 그녀는 법적 성별을 남성에서 여성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2009년에 로드리게스가 이루어 낸 개명이 선례가 되어 에콰도르의 다른 트랜스젠더 여성들도 합법적으로 성명을 변경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에콰도르의 법률은 외과적 수술을 받지 않은 트랜스젠더들의 성별 정정을 여전히 허용하지 않고 있다. 외과적 수술은 많은 트랜스젠더들에게 건강상 위험을 강요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트랜스젠더들에게는 감당하기 힘든 고액의 비용을 요구한다.


로드리게스는 “나는 나뿐만 아니라 LGBT 커뮤니티 전체를 위해서, 특히 트랜스젠더 커뮤니티를 위해서 소송 절차를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에콰도르 헌법은 시민들의 ‘심미적 자유’를 보호하며, 성별 정체성에 따른 차별 없는 평등을 보장한다.


로드리게스는 미주 인권 재판소가 수술을 받지 않은 트랜스젠더들의 성별 정정권도 인정하리라 기대하고 있다.


- 옮긴이 종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7 Rescued From Illigal 'Gay Addiction' Clinic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Gay Community News







에콰도르 피술리 지역에서 경찰이 유니언&호프 약물, 알콜, 동성애 재활센터에 수용되어 있던 '환자' 열일곱 명을 구출해 냈다.


이들 중에는 15 살 소년도 있었으며, "행동문제" 치료를 위해 전기충격 요법, 고문, 강간을 당한 끝에 "겨우 목숨만 유지해온 상황"이었다고 한다.


AFP 통신은 경찰이 올해 5 월 실종된 다비드 로모라는 청년을 찾던 도중에 이 재활센터를 적발하게 되었다고 밝혔으나, 다비드 로모 씨가 이 불법 시설에서 발견되었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한 경찰관은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 사람들은 본인의 의지와 상관 없이 모욕적이고 비위생적인 환경에 갇혀 있었습니다. 잠은 바닥에 누워 자고, 하수시설도 없었어요."라고 밝혔다. 


에콰도르에서는 지난 18 개월 동안 이와 비슷한 클리닉이 19 곳 문을 닫았으며, 이 단속은 작년 커밍아웃한 카리나 반세 마플라 보건부 장관이 개시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루어져 왔다. 





- 옮긴이: 이승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3-08-01




Reports of torture, rape at Ecuadorian "gay cure" clinics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Sydney Star Observer.



에콰도르 당국이 '동성애 전환' 클리닉 환자들로부터 강간, 고문 및 비인도적인 대우에 대한 보고서를 접수했다.


게중에는 에콰도르 남동부 오지의 한 복음주의 약물알콜 클리닉에서 전환치료를 받은 데니세 프레이레 씨도 있다. 현재 25 세인 프레이레 씨는 15 살 때 여자친구와 침대에 있는 모습을 어머니에게 목격 당한 후로 다른 네 명의 젊은이들과 함께 클리닉에 보내졌다고 한다.


프레이레 씨는 두 달간 클리닉에 감금되어 있다가 탈출했다. 


"전기충격으로 절 고문하고 사흘 동안 목욕을 못 하게 했어요. 먹을 걸 거의 주지도 않았고 절 거꾸로 매달아놓고 많이 때렸습니다." 또한 "치료"의 일환으로 성적인 처벌도 자행되었다고 한다.


"다 저한테 도움이 될 거라고 했어요."


또 다른 클리닉에서 탈출한 피해자인 술레마 콘스탄테 씨는 구속복을 입고 수갑이 채워졌다고 한다. 22 세의 심리학도인 콘스탄테 씨는 기도를 강요당했으며, 맨손으로 화장실을 청소해야 했다고 한다. 


여자친구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건을 고발하고 당국에 조치를 취하도록 압력을 가한 덕분에 콘스탄테 씨는 지난 6 월 클리닉을 나올 수 있었다. 


커밍아웃 동성애자인 카리나 반세 보건부장관은 지난주 기자회견에서 에콰도르 각지에는 무허가 약물 음주 클리닉이 최소한 80여 곳에 이른다며, 이들 중 대부분이 이른바 동성애 "치료" 시술로 이용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작년에 이들 클리닉에서 두 명의 환자가 의문사한 사건이 발생하자, 정부 당국의 단속이 시작되었고, 심각한 학대 사례들이 밝혀졌었다. 


반세 장관은 "수감자들에게 얼음물을 사용하는 등, 신체적인 폭력 사례가 접수되었으며, 게중에는 '섹스 요법'이라며 남성들로부터 강간당했다는 레즈비언들도 있다"고 밝혔다. 


"마피아와 관련이 있는 사건입니다. 마피아는 전국각지에서 활동하면서 인권을 침해하고 있어요."


2012 년 3 월 정부당국은 18 곳의 클리닉 중에서 15 곳을 인권침해, 3 곳을 보건기준 침해 혐의로 폐점을 명령했다. 그러나 활동가들은 현재 운영중인 클리닉에 대한 민원이 제대로 처리되고 있지 않으며, 그 이유는 이들이 대부분 가족들에 의해 치료시설에 끌려 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에콰도르에서는 판사의 권한으로 중독자들을 치료시설에 넣을 수 있으나, 반세 장관은 이러한 조치가 동성애 "치료"에 적용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 벤자민 릴리



- 옮긴이: 이승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