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6-11-30




동성애자 공동체에 용기를 주고 싶다 세계왕좌에 도전한 복서 오를란도 크루스




커밍아웃 선수로는 최초로 왕좌에 도전했던 3년전 살리도와의 경기 모습.

11 26 커밍아웃 게이 복서 올랜도 크루스가 영국 카디프에서 테리 플래너건을 상대로 WBO 세계 라이트급 타이틀매치에 임했습니다.

 

푸에르토리코 출신 페더급 프로복서인 올랜도 크루스는 2000 복싱을 시작한 이래로 ‘El Fenómeno(비범한 사람, 경의)’라는 별명이 주어질 정도로 막강함 과시했고, 푸에르토리코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출전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이번 시합을 제외하고) 전적은 25, KO 12, 4, 무승부 1입니다.


크루스는 2012 10 동성애자로 커밍아웃했습니다. 푸에르토리코 국기와 무지개색이 들어간 트렁크를 입고 시합에 임했으며, 승리를 거둔 후에는 무지개깃발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관중들에게 어필하기도 했습니다.


크루스는 2013 8 연인 호세 마누엘과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같은해 페터급 챔피언 오를란도 살리도와 결승전에 임했지만 고배를 마셨고, 사상 최초 게이 복서의 세계왕좌 획득으로 이어지지는 못했습니다.


오를란도 크루스는 2013 설립된스포츠 LGBT 명예의 전당 와델(게이 게임스 창시자), 빌리 (테니스계의 전설, 프로 여성선수로는 처음으로 레즈비언임을 밝혔다), 그렉 루가니스(금메달 4관왕, 은퇴후 HIV 감염인 동성애자임을 밝힌 다이빙선수) 함께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올해 7월에는 올랜도 총격사건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친선경기를 열었습니다.

 

크루스는 이번 시합에서 단순히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다른 동성애자 선수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는 일념으로 위에 섰습니다.


다른 동성애자 선수들한테 두려워하지 말고 사회에 다가갔으면 한다 말을 주고 싶습니다. 겁내지 말고, 인생, 결심으로 행복해지세요. 다른 사람들이 그러는 것처럼.”


저는 세계 챔페이언이 돼서 동성애자 공동체에 용기를 주고 싶습니다.”


커밍아웃 이후 주위 사람들이 많은 도움을 줬습니다. 제겐 가족, 친구 그리고 팬들의 지지가 있습니다.”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커밍아웃을 고려해 준다면 정말 기쁠 겁니다.”


한편 테리 플래너건도 여동생이 레즈비언이라며 크루스의 입장에 경의를 표했습니다.


동생이 커밍아웃했을 어떤 심정이었는지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합니다. 힘든 일도 있었지만 십대 커밍아웃한 이후 지금은 자신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크루스도 시합결과와는 상관없이 상대 선수로부터 칭찬을 받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테리는 위대한 선수이고, 사교성도 정말 좋은 사람입니다. 중요한 그런 테리가 저의 인생과 선택을 존경해 줬다는 겁니다.”


이번 시합은 커밍아웃 게이 복서가 레즈비언 가족을 선수와 왕좌를 두고 결투를 벌인 뜻깊은 시합이었지만, 결과는 타이틀 보유자인 테리 플래너건이 8 TKO 4번째 방어전에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고배를 마신 크루스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아마 크게 낙담하고 있지 않을까요?

 

그런데 그런 크루스에게 연타를 날리듯, 시합 직후 어느 복싱관계자가 인터넷상에 혐동성애적인 글을 올렸습니다.


예전부터 편파적인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고, 올해는 코카인 양성반응으로 왕자를 반납하고 출전정지처분을 받았던 복서, 타이슨 퓨리의 숙부이자 트레이너인 피터 퓨리가 크루스의 패배 소식에 대해진짜 사나이와 반쪽짜리의 차이라는 트윗글을 올려 물의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비난이 잇따르자 해당 트윗글은 삭제됐지만, 크루스는 자신을 응원해 팬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만 전하고 문제의 트윗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저를 돌봐주고, 응원해준, 그리고 저를 존중해준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하나님의 축복이 있기를. 이번일로 실망했지만, 덕분에 강해진 같습니다.’

 

결과는 유감스러웠지만, 정정당당하게 커밍아웃하고, 동성애자 공동체에 희망을 주기 위해 왕좌에 도전한 오를란도 크루스의 삶은 정말 멋지고 훌륭한 것이라 있을 것입니다. 언젠가 다시 도전해서 세계챔피언에 오를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 응원합시다. (スポニチほか)


관련기사


커밍아웃 선수 크루스, 왕좌쟁탈에 대한 특별한 사연용기를 주고 싶다’ (スポニチ)

무패 난적에 도전하는 크루스, 사상최초 커밍아웃 챔피언 되나 (AFP)

플래너건, ‘일방적인 공격, 4차방어 성공커밍아웃 선수 크루스 패배 (スポニチ)

플래너건 4번째 방어전 성공, 커밍아웃 선수 크루스 상대로 TKO (AFP)

오를란도 크루스 패배 소식에 타이슨 퓨리 숙부, 혐동성애적 트윗글 올려 (attitude)




- 옮긴이: 이승훈




「ゲイコミュニティを勇気づけたい」と世界王座に挑んだボクシングのオルランド·クルス

gladxxのオリジナル記事をお読みの方はこちらをクリックしてくださ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3-07-18



Puerto Rican sentenced for threatening gay activist on Twitter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Daily Xtra.





모랄레스 세라노 피고, 트위터 사용금지 및 피해자 포옹 명령받아





페트로 세라노 씨의 트위터 사진. TWITTER



에르토리코에서 한 남성이 트위터에서 동성애자 인권가를 협박한 혐위로 3 일 징역과 3 년간의 보호관찰을 선고받았다고 El Nuevo Dia(스페인어)지가 전했다.


호세프 호엘 모랄레스 세라노 씨(26)는 인권가 페드로 훌리오 세라노 씨(친척관계 아님)에게 국제 동성애혐오증 반대의 날인 5 월 17 일이 보스턴 마라톤처럼 폭탄테러를 당할 수도 있다고 암시했다. 


모랄레스 세라노 씨는 사과문을 통해 "모욕감과 위협을 느낀 페드로 훌리오 세라노 씨를 비롯한 LGBT 공동체에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로 교훈을 얻었습니다"고 밝혔다. 


호세 푸스테 재판관은 판결문에서 인터넷에 만연한 무례함이 심각한 문제이며 이번 케이스는 그 일부분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나와 다른 이들을 모욕하는 글들이 올라오는 것을 보면 너무나도 참혹합니다."


푸스테 재판관은 몰라레스 세라노 씨에게 향후 3 년간 트위터 사용을 금지했으며, 피해자와 포옹하고 용서를 구할 것을 요구했다.



- 니코 벨


- 옮긴이: 이승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3-05-24



Puerto Rico: Legislators pass sweeping protections for queers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Xtra.









푸에르토리코 의회가 주택, 고용, 공공 서비스 및 공공시설, 민간기업 분야에서 성적소수자들을 보호하는 "차별근절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전국 게이-레즈비언 기동부대 행동기금(National Gay and Lesbian Task Force Action Fund)'이 5 월 24 일 성명문을 통해밝혔다. 


 이 법안은 저번주 상원에서 15 대 11 로 통과되었으며, 알레한드로 가르시아 파디야 주지사도 조인을 약속한 상태이다. 그 밖에도 현재 성적지향, 혼인관계 및 성저체성을 보호하는 법안을 가정폭력 관련법에 추가하는 방안이 하원을 통과하여 상원에서 검토될 것이라고, 이 성명문은 전했다. 


"수십 년에 걸친 활동과 지난 11 월 정부의 변화로 인해 푸에르토리코의 LGBT 인권은 진보하고 있습니다."


Puerto Rico Para Tod@s(모두의 푸에르토리코)의 설립자 페드로 훌리오 세라노 씨도 푸에르토리코의 역사에 있어서 "아주 신나는 날"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10 년전 푸에르토리코의 성적소수자들은 계간죄에 의해 범죄자 취급을 받았습니다. 지금 우리는 2등시민이지만, 이 법안이 조인된다면 1등시민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입니다. 평등은 불가피합니다."

 


지도: Lonely Planet



- 나타샤 바소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xtra

2012-10-25




오를란도 크루스 플로리다에서 승리




푸에르토리코 복싱선수 오를란도 크루즈가 플로리다에서 호르헤 파소스로부터 승리를 거두었다. 커밍아웃한 이후 첫승리였다. 그는 이번 승리를 통해 만장일치로 자신의 페더급 타이틀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삼주 전에 커밍아웃한 크루즈는 링에 올라설 때 관중들로부터 야유를 당할까봐 긴장했다고 한다.


저는 관중들이 저를 한 명의 복서로, 한 명의 운동선수로, 한 사람의 인간으로 봐 주길 바랬는데, 저를 이렇게 받아들여줘서 무척 기뻤습니다."


"제 순간이었고, 제게 주어진 기회였고, 저를 위한 행사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이번달 초 자신의 성적지향을 밝힌 오를란도 크루스(31)는 현역으로는 최초로 커밍아웃한 선수가 되었다. 



- 옮긴이: 이승훈


Cruz wins in Florida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Star Observe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hy the surprise when the gay boxer came out?​)

Click the English headline abov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The Guardian.​

​2012-10-06

자신이 게이라고 밝힌 올랜도 크루즈. 사진: Dennis M Rivera Pichardo/AP



푸에르토리코의 권투선수 올랜도 크루즈는 가장 최근에 자신이 게이임을 밝힌 스포츠선수이다. 이젠 스포츠업계의 호들갑을 그만 떨 때가 되지 않았을까?

웨일즈의 럭비스타 가레스 토마스의 조심스럽고도 성공적이었던 커밍아웃 이후, 그의 뒤를 따르는 스포츠 선수들이 적지만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 모든 선수가 할리우드식의 조명세례를 받지는 못할 것이다. 하지만 그 한사람 한사람이 스포츠의 포용성이라고 하는 눈더미의 두께를 더해 왔다. 스웨덴 축구선수, 영국의 크리켓 선수, 그리고 이번에는 푸에르토리코의 경량급 선수 올랜도 크루즈가 제각기 나름대로의 물결을 이루어 오고 있다.

이러한 뉴스가 나올 때마다 게이 스포츠계의 과거, 저스틴 파샤누의 원혼이 일깨워져 기사의 곳곳에 스며있는 듯하다. 그리고 매번 이런 기사가 나올 때마다 그 비극이 암시하는 바는 점점 옅어져 가는 것 같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하자면 긴밀한 신체적 접촉을 동반하는 남성들의 집단에는 은밀한 것이든 노골적인 것이든 으레 동성애적 이끌림이 있기 마련이다. 이것은 대단한 폭로거리가 아니다. 모리세이가 자신의 히트곡 Boxers에서 불렀던 것처럼 "소리, 냄새, 스프레이"를 통해  그 무언가를 느끼는 것이다. 크리스토퍼 이셔우드는 자신의 LA시절 회고록에서 전희 대신 레슬링놀이를 선택했던 일을 상세히 기록했다. 브루스 웨버의 극도로 남성스로운 사진작품은 코가 깨지고 입술이 찢어진 모습들을 통해 복싱이 내포한 에로틱함에서 예술을 끌어냈다. 레기 크레이가 베스널그린 복싱 시합에서 링 옆에 앉아 있는 모습 또한 나름대로 특유의 뉘앙스를 내포하고 있었고, 이는 암흑가를 배경으로 한 제이크 아노트의 스릴러 소설 'The Long Firm'과 갱스터 영화 롱 굿 프라이데이의 초반부에서 흥미롭고도 세세한 감정으로 쏟아져 나왔다.

따라서 게이 권투선수가 있다고 해서 놀라는 것은 감옥과 군대, 기숙학교에 동성애 행위가 존재한다고 놀라는 것과 다소 비슷하다. 안드로겐 교체의 차등제는 광범위하게 환영받는, 때로는 자극적인 성전이다. 올랜도 크루즈가 늘어가는 게이 엘리트 스포츠선수들 무리에 가담하기 훨씬 전부터 권투에 동성애적 열기가 있었다는 것은 다 아는 일이다. 한 작가가 1960년대 웰터급 챔피온 에밀 그리피스의 탈의실에 들어갔을 때 에밀이 자신의 세컨드에게 키스하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이야기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어쩌면 이런 개개인의 이야기를 더이상 예외적인 사례로, 또는 개별적인 뉴스로 볼 것이 아니라 그들을 둘러싼 광범위한 문화를 직시할 때가 온 것인지도 모른다. 크루즈가 자신의 섹슈얼리티를 밝히겠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나는 아주 익숙한 패턴을 그려낼 수 있었다. 스톤월상, 게이잡지 표지모델, 몇몇 그럴싸한 후원, 어쩌면 동료 스포츠 선수들과 소소한 소란이 생기기도 할 것이다. 크루즈를 깎아내리려는 것은 아니지만 크루즈는 라틴문화권에서는 여전히 지배적인 카톨릭적 환경에서 리키 마틴의 뒤를 계승했다. 크루즈의 커밍아웃에서 흥미로운 점은 스포츠가 아니라 문화적, 종교적 측면인 것이다. 스포츠계의 '첫번째 게이'는 얼마나 더 나올까? 우리는 다트 선수가 최초로 커밍아웃하는 것에 대비해 숨을 고르고 있어야 하는 것일까? 어쩌면 그건 대단할지도 모른다. 복싱은 예전부터 암흑가에 대한 매력, 절제된 일상, 통제되고도 엄격한 접촉이 가져다 주는 스릴감이 구조화되어 있었으니까.

이러한 스포츠적 서술들은 독자적인 중요성을 띄기도 하지만, 매번 상징적인 가속도를 누적시켜 오기도 했다. 이제는 협회들이 호들갑만 떨 것이 아니라 이러한 것들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할 때이다. 사실 그 길은 그리 멀지 않다.

신사다운 면모를 지닌 체자레 프란델리 이태리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은 동성애와 스포츠가 가지는 잠재적 요소를 가장 현저하게 바깥 세상으로 끄집어냈다. 올해초 작가 알레산드로 체키 파오네가 프란델 감독에게 자신의 책 'The Champion of Love: 금지된 스포츠 시합'의 서문을 부탁한 일이 있었다. 이 책은 이태리 국가대표 축구선수들 중에 동성애자가 있음을 암시하고 있다. 프란델리 감독은 알레산드로 체키의 요청에 훌륭하고 개방적인 서한으로 답함으로써, 스포츠선수 개개인의 서술에 부합되는 제도적 현대화가 시급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이러한 발언을 한 국제적 인사는 그가 처음이었다. 

그는 편지에 다음과 같이 썼다. "축구 그리고 전반적인 스포츠계에서 동성애는 아직도 금기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은 자신의 욕구와 감정에 자유롭게 살아가야 합니다. 우리 모두는 자신의 진실과 자유를 표현하는 모든 개인들을 존중할 줄 아는 스포츠 문화를 만들어가야 할 것입니다."

지금은 2012 년이다. 게이 남성이 스포츠에서 탁월한 실력을 보인다고 더이상 놀랄 것은 없다. 게이 스포츠선수들의 이야기는 직업상 다른 남자와 부대끼게 되는 동성친화적인 뉘앙스가 자연스레 나타난 것일 뿐이다. 이들 스포츠선수들을 조직하고, 감시하며 가치를 매겨 올랜도 크루즈와 같이 커밍아웃하는 선수들이 더이상 속보가 되지 않도록 이끌어가야 하는 것은 협회들이다. 

​Paul Flynn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