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4년 9월 21일 반전 시위에 참가한 러시아 트랜스젠더 활동가들


러시아 정부의 트랜스젠더, 바이젠더, 트랜스베스타이트, 크로스드레서 운전 제한 조치와 관련해 논란이 커지면서 러시아 트랜스젠더 활동가들이 세계보건기구(WHO)에 트랜스젠더 비병리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민주의 정당 야블로코, 포스트 소비에트 공간 트랜스 연합의 야나 시트니코바 활동가는 “러시아에서 벌어지는 일들의 중요성을 해외 활동가들은 자기 자신의 잣대로 평가하고 있다”면서, “지금 해외 활동가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어떻게 러시아 트랜스들을 ‘도울지’ 발명해내는 것이 아니라,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질병분류(ICD)에서 트랜스 관련 분류가 비병리화될 수 있도록 이 기회를 활용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러시아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활동가들과 함께 활동하는 좌파 사회주의 행동도 세계보건기구(WHO)의 트랜스젠더 비병리화를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이 문제를 처음 공론화시키고 문제를 제기한 러시아 인권 변호사 협회의 대표이자 트랜스젠더 활동가인 마리야 바스트는 “일부 남성 동성애자 활동가들이 우리가 이 문제를 다루지 못하게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하면서, “그들은 진정한 인권 증진을 위해 투쟁하는 대신 자극적인 장면을 연출하여 성소수자들을 해외로 이주시키는 데에만 열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녀는 “우리 단체는 LGBT뿐 아니라 모든 사람의 인권 증진을 위해 노력한다”고 강조했다.


- 종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