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7-07-14




사진: 검은 암사자로 산 1년






남아프리카의 사진작가 자넬레 무홀리가 자신과 주변 사람들이 겪는 증오범죄, 동성애혐오, 부당함을 담기 위해 일년 동안 하루도 거르지 않고 자화상을 찍었다. 사진전 Somnyama Ngonyama(검은 암사자 만세)는 런던 오토그래프(Autograph)에서 10월 28일까지 개최된다.


* “두렵지만 사진 전시는 이어가야죠.” - 자넬레 무홀리의 저항사진 365점.





Phila I, 2016년 파크타운에서.

자넬레 무홀리(Zanele Muholi), "제 예술은 정치적입니다. 쇼를 위한 것도, 유희를 위한 것도 아니예요." 이하 모든 사진: Zanele Muholi /. Courtesy of Stevenson, Cape Town and Johannesburg and Yancey Richardson, New York





Ntozakhe II, 2016년 파크타운에서.

더번에서 자란 무홀리는 사진이 자신을 배운 덕분에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한다. "제게 유일하게 다가온 게 사진이었으니까요. 제 나름대로의 표현방식으로 예술을 사용하는데, 그 과정에서 치유도 되는 것 같아요."





Somnyama Ngonyama II, 2015년 오슬로에서.

초창기에는 "남아프리카의 사진작가로서, 남아프리카의 여성으로서, 그리고 흑인이자 레즈비언의 정체성을 가진 남아프리카인으로서 확고한 지위를 주장하기 위해" 작품을 제작했다고 한다.





Nomalandi Wenda, 2016년 파크타운에서.

"일년 동안 수많은 사건과 경험을 거치는데, 그 소중하고 특별한 순간들을 사진으로 연결해 보고 싶었습니다."





Kwanele, 2016년 파크타운에서.

여행용 트렁크를 포장할 때 썼던 랩으로 머리를 감싸고 찍은 사진. "입국할 때 인종을 표적으로 심문이 이뤄지곤 하는데, 세관이 던지는 질문은 상대방의 정체성과 피부색와 연관된 거죠. 그런 과정을 거치고 나면 마치 쓰레기가 된 느낌도 들고, 왜 우리 같은 사람들에겐 항상 이런 일이 일어날까 싶기도 하죠."





Sebenzile, Parktown, 2016.


환경파괴와 조상들의 전통을 표현하기 위해 플라스틱 튜브를 이용했다.





Somnyama I, 2014년 파리에서.

"늘 심문받고, 침해받으며, 폄하되는 흑인의 몸 자체가 소재죠."





Zamile, 2016년 콰테마에서.

남아프리카 경찰소에서 나눠주는 담요를 쓰고 잔인함과 안락함을 동시에 표현한 작품.





Sibusiso, 2015년 이탈리아 사르디나 칼리아리에서.

레즈비언 인권가이기도 한 무홀리는 집에 강도가 드는 등, 늘 폭행의 표적이 되어 왔다고 한다. "두렵지만, 딱히 대책이 없잖아요?"




Bester I, 2015년 마요테에서.

가사 노동자였던 어머니에게 바치는 작품. 빨래집게로 우리에게 친숙한 아프리카의 이국적인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Thulani II, 201년 파크타운에서.

2012년 파업 광부 34명이 경찰에 의해 살해당한 마리카나 학살 사건을 추모하기 위한 작품. 






Vile, 2015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무홀리는 자신이 예술가가 아니라 ‘비주얼 행동주의자’라고 한다.



- 옮긴이: 이승훈




My year as a dark lioness – in pictures

Click here for the original article on the Guardi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