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2017-05-22



몰도바 키시너우 LGBT 자긍심 행진, 정교회 세력이 길을 막아서서 중단





몰도바 수도 키시너우에서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프라이드 퍼레이드가 충돌로 이어질 뻔 했다. 성상화를 든 정교회 신자들이 "Fără Frică(두려움 없이)" 행진을 막아선 것이다. 최근 몇 년 동안에 몰도바 성소수자 자긍심 행진이 중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BT 프라이드 퍼레이드 참가자 수십 명은 당국과 사전 합의한 경로를 따라 행진할 예정이었다. 이날 아침 성상화를 든 정교회 신자 무리들이 같은 방향으로 향했다. 이고르 도돈 몰도바 대통령의 개인적 지시에 따라 같은 날 기념하게 된 전통적 가족 지지 행사 참가자들도 모여들었다.


현지 언론 <블로크노트>는 "격분한 시민들이 게이 퍼레이드를 가로막고 정교회 성가를 부르기 시작했다. LGBT 행진 참가자들은 몰도바 사회 다수자들의 의견에 저항하지 못한 채 버스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고 상황을 전했다.


행진은 부분적으로만 진행됐다. 같은 시간 키시너우 도심에서 자신이 조직한 전통적 가족 지지 행사에 참석한 도돈 대통령은 자신의 세 아들을 포함한 어린이들과 함께 사진 기자들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행진 전날 도돈 대통령은 자신이 게이 커뮤니티의 대통령이 아니라고 발언했다. 정권을 잡게 되면 게이들을 "폐기할 것"이라고 약속했던 이 호모포빅(동성애 혐오적) 정치인은 "나는 이 행사들을 비난한다. 그런데 우리 정부의 몇몇 인사들과 일부 대사관들이 이런 행사들을 지원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키시너우 프라이드 행사는 수년째 진행되어 오고 있다. 2015년에는 LGBT 행진을 가로막으려 했던 정교회의 동성애 혐오 세력을 경찰이 도로에 눕혀 LGBT 행진을 성공시켰었다.




- 옮긴이 종원



Президент Молдавии, как и обещал, не защитил ЛГБТ-марш - на него спустили православных

TAG Gay.Ru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5-21



국제 에이즈 촛불 추모일 맞아 러시아 HIV 감염인들의 삶 그린 다큐 <POSITIVE> 인터넷 무료 공개






5월 21일 전 세계가 국제 에이즈 촛불 추모일(International AIDS Candlelight Memorial Day)을 기념했다. 러시아 사마라 출신 영화 감독 알리나 알리예바(Алина Алиева)의 다큐멘터리 영화 <POSITIVE>가 이날에 맞춰 유튜브에 업로드됐다.


사마라 LGBT 인권 단체 '아베르스(Аверс)' 활동가들, 사마라와 톨리야티의 HIV 서비스 단체 활동가들, 러시아 전국의 HIV 인권 활동가들이 이 다큐 촬영에 참여했다. 가수 린다(Линда)는 이 작품을 지지하는 뜻에서 자기 노래 사용을 흔쾌히 허락했다.


영화 <POSITIVE>는 2016년 12월 1일 사마라에서 개봉됐으며, 지금까지 러시아 13개 도시에서 상영되어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알리나 알리예바 감독은 이 다큐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매우 다양한 사람들입니다. 우리 모두가 그렇듯이 말이죠. 이 주인공들을 하나로 묶는 건 HIV입니다. HIV 감염인도 있고, 감염인은 아니지만 러시아 HIV 상황 개선을 위해 힘쓰는 사람도 있고, 우리 카메라 앞에서 HIV 검사 결과를 받아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들은 우리 주변의 평범한 아버지, 어머니, 동성애자, 이성애자, 심리 상담사, 의사, 과거 마약 사용자, 건강한 생활 양식을 실천하는 사람들입니다. 당신의 곁에 있고, 당신들 가운데에 있는 바로 그 사람들입니다."


영화 <POSITIVE> 보기 (영어 자막 있음)





- 니키타 테르스키

- 옮긴이 종원



Сегодня, во Всемирный день памяти жертв СПИДа, в открытый доступ выложен фильм "POSITIV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2-12



커밍아웃한 게이 국회의원 페카 하비스토, 핀란드 대선에 재출마한다





녹색당 소속의 핀란드 국회의원 페카 하비스토(Pekka Haavisto)가 2018년 대선에 재출마할 것이라고 밝혔다.


핀란드 국영 방송 YLE와의 인터뷰에서 하비스토는 현 국제 정세로 인하여 대선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 운동을 통해 인권 옹호 문제와 핀란드 공화국의 미래 문제를 공론화할 계획이다.


하비스토는 "대선 과정에서 핀란드의 미래와 국가 안보 문제에 관한 논쟁이 활발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커밍아웃한 동성애자 국회의원인 페카 하비스토의 대선 출마 여부는 우선 녹색당 전당대회를 통해 확정되어야 한다.


페카 하비스토는 지난 2012년 대선에 출마하여 투표 결과 2위에 올랐으며, 2차 결선 투표에서 약 35%의 득표율을 얻었다. 그는 에콰도르 출신 남성과 시민 결합 관계를 맺고 있다.



- 니키타 테르스키

- 옮긴이: 종원



В Финляндии депутат-гей Пекка Хаависто вновь выдвигает свою кандидатуру на пост президента

Статья на сайте Gay.Ru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살자 2017.02.21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무지개 2017.04.17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2-11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에서 러시아 LGBT 인권 활동가 올렉 바실리예프 실종





우크라이나로부터 일방적으로 독립을 선언한 자칭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에서 지난 1월 31일 러시아 시민 활동가 세로예 피올레토보예가 실종됐다. 그는 올렉 바실리예프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졌다.


자신을 에이젠더로 정체화하고 있는 바실리예프는 도네츠크에서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인권 옹호 활동을 하기 위해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으로 향했으나, 국경 통과 후 연락이 두절됐다. 이 활동가의 지인들은 그가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의 국가보안부에 억류되었다고 확신하고 있다.


2월 9일 바실리예프의 트위터 계정에는 그의 신변에 이상이 없다는 트윗이 올라왔으나, 그의 친구들은 이 트윗이 제3자에 의해 쓰여진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 뉴스 매체 메두자(Медуза)는 바실리예프 활동가와의 연락이 여전히 두절 상태라고 보도했다.


올렉 바실리예프는 러시아 시위 예술 집단 '보이나'(война는 '전쟁'이라는 뜻의 러시아어 단어 — 역주)의 구성원이었으며, 몇 년 전 핀란드에서 정치적 망명 허가를 받았다.



- 니키타 테르스키

- 옮긴이: 종원



На территории ДНР пропал российский ЛГБТ-активист Олег Васильев

Статья на сайте Gay.Ru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2-02



러시아에 약 65만 명의 성소수자 장애인이 살고 있다





러시아에서 처음으로 성소수자 장애인 인권 문제를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러시아에는 약 65만 명의 성소수자 장애인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많은 이들이 장애인으로서 그리고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로서 이중 차별을 받고 있다.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66.4%의 성소수자 장애인들이 장애인으로서 차별을 받은 경험이 있었고, 62%가 성소수자로서 차별을 받은 적이 있었다. 34.5%는 성별로 인한 차별을 받았다.


성소수자 장애인 중 48.3%가 장애로 인한 심리적 폭력을 경험했고, 16.4%가 '경제적 폭력'을, 11.2%가 신체적 폭력을 경험했다.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심리적 폭력을 경험한 이는 50%였고, 같은 이유로 신체적 폭력을 경험한 이는 12%, '경제적 폭력'을 당한 이는 6%였다.


러시아 LGBT 네트워크(Russian LGBT Network) 소속 단체 '퀴어-피스(Queer-Peace)'가 진행한 이번 연구는 온라인 설문 조사를 통해 러시아 20개 이상의 지역에 거주하는 성소수자 장애인 11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들 중 45.2%는 동성애자, 36.5%는 양성애자, 13%는 범성애자, 약 5%는 이성애자(트랜스젠더)였다.


러시아 성소수자 장애인 인권 실태 보고서(PDF, 러시아어)



- 옮긴이: 종원



В России насчитали 650 000 ЛГБТ-граждан с инвалидностью

Статья на сайте Gay.Ru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1-28



에스토니아 사법부, 다른 나라에서 체결된 동성 결혼 인정





발트해 연안에서 또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인권 승리 소식이 전해졌다. 에스토니아 언론 <포스티메스(Postimees)>에 따르면, 자신의 배우자가 살고 있는 에스토니아로 이주하기 위해 영주권을 신청한 한 미국인 여성의 소송 사건에 대해 탈린 행정 법원이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에스토니아인 여성 크리스티나와 미국인 여성 사라는 2015년 가을 미국에서 결혼했다. 부부는 에스토니아에서 함께 살기로 결정했지만, 에스토니아의 경찰 및 국경수비대는 사라에게 영주권 발급을 거부했다. 에스토니아에서는 동성 결혼이 법제화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이다. (에스토니아는 2014년 동거법을 제정하여 2016년 1월 1일부터 구소련 공화국 중에서는 최초로 동성 결합을 법적으로 인정하고 있으나, 동성 결혼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 — 역주)


크리스티나와 사라는 에스토니아 경찰 및 국경수비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고, 탈린 행정 법원은 원고의 손을 들어 주었다. 법원은 경찰 및 국경수비대가 1달 내에 사라에게 영주권을 발급할 것을 명령했다.


최근 에스토니아 사법부는 한 게이 커플이 스웨덴에서 맺은 동성 결혼도 인정한 바 있다.



- 니키타 테르스키

- 옮긴이: 종원



Американская лесбиянка добилась в таллинском суде признания ее брака с эстонкой

Статья на сайте Gay.Ru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1-28



러시아 작가 보리스 아쿠닌 "동성애가 유럽의 타락의 상징이라고? 선전 선동을 위한 헛소리"





러시아 작가 보리스 아쿠닌은 게이로파(гейропа)[각주:1]라는 신조어로 대변되는, 동성애가 유럽의 타락의 상징이라는 러시아 내 담론이 "선전 선동을 위한 헛소리"라고 주장했다. 아쿠닌은 암스테르담이나 함부르크의 "안 좋은 동네"에서나 그런 "부정확한" 인상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리스 아쿠닌은 '모스크바의 메아리(에호 모스크비)' 라디오 방송의 프로그램 '노컷(Без купюр)'에 출연해 이렇게 말했다. "유럽이 동성애와 소아성애로 물들어 몰락하고 이슬람의 침입을 받는다는 말들은 전부 선전 선동을 위한 헛소리에 불과합니다. 물론 게이 퍼레이드(1년에 한 번씩 열리는, 엄청나게 화려한 축제)를 구경하거나, 암스테르담이나 함부르크의 안 좋은 동네를 다니다 보면 그런 인상을 받을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심증은 부정확한 것입니다."


"유럽은 지금도 가족과 가족 가치를 중시하며, 아이들을 많이 낳아 정성스럽게 키우고, 난민을 수용하는 관대함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프랑스는 여전히 프랑스이고, 영국은 여전히 영국으로 남아 있습니다. 영국에 무슬림이 얼마나 되는지 아십니까? 4%나 됩니다. 그중에 많은 이들은 이미 100% 영국인이 됐습니다. 런던 시장처럼 말이죠."


보리스 아쿠닌은 러시아에서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인권을 옹호해 온 작가이다. 2013년 여름에는 이른바 '미줄리나의 법(미성년자 대상 비전통적 성관계 선전 금지법)'을 강하게 비판했는데, 이러한 반(反)동성애 법을 푸시 라이엇(Pussy Riot) 사건이나 '디마 야코블레프 법(미국인의 러시아 어린이 입양 금지법)'에 비유했다. 당시 아쿠닌은 "크렘린의 전략가들"이 오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2011년 여름에는 성소수자 인권 활동가들의 시위를 지지하면서, 게이 퍼레이드가 "자신의 몸을 결정할 권리, 성적 지향에 관계없이 완전한 사회 구성원이 될 권리 등 가장 중요한 시민권을 쟁취하기 위한 결사적 투쟁 방식"이라고 말했다.



- 옮긴이: 종원



Борис Акунин про "гейропу": "Все это пропагандистская чепуха!.."

Статья на сайте Gay.Ru

  1. '게이(гей, [게이])'와 '유럽(Европа, [예브로파])'을 합성한 신조어로, 극우 보수적 성향의 러시아인들이 동성애에 관대한 유럽을 경멸 조로 부를 때 쓰고 있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1-31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리는 2017년 유로비전의 슬로건은 "다양성을 기리다"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 공식 유튜브 채널이 2017년 유로비전의 엠블럼과 슬로건을 공개했다. 올해 유로비전은 우크라이나의 수도인 키예프에서 열린다.


유로비전-2017의 엠블럼으로 우크라이나의 전통 장신구인 나미스토(намисто, 목걸이)가 채택됐다. 유로비전-2017의 슬로건은 "다양성을 기리다(Celebrate diversity)"이다.


성소수자 자긍심 행진에서 주로 사용되는 구호가 올해 유로비전 슬로건으로 채택된 것은 그리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 유로비전은 유럽의 성소수자 커뮤니티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고, 많은 유로비전 참가자들이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인권 문제를 언급해 왔다. 성소수자 인권 운동을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은 이제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의 객석에서 빠질 수 없는 응원 필수품이 됐다.



- 니키타 테르스키

- 옮긴이: 종원



"Евровидение-2017" пройдет в Киеве под лозунгом "Празднуйте многообразие"

Статья на сайте Gay.Ru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1-24



러시아 트위터리안들, #내가_LGBT를_지지하는_이유 해시태그 운동 전개





러시아 트위터리안들이 #내가_LGBT를_지지하는_이유 (#ПоддерживаюЛГБТпотомучто) 해시태그 운동을 개시했다. 러시아의 많은 트위터 사용자들이 이 해시태그를 단 트윗에서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고 있다.


한 트위터리안은 "다양한 사람들이 있는 모습 그대로 인정받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고 적었다.


또 다른 러시아 트위터리안은 "국가는 시민의 평등한 권리와 자유를 보장한다. 그런데 왜 LGBT들을 억압하는가? 그들 또한 인간이다"라고 적었다.


한 트위터리안은 레즈비언(Lesbian), 게이(Gay), 양성애자(Bisexual), 트랜스젠더(Transgender)의 약자인 LGBT를 "사랑(Lyubov'), 자긍심(Gordost'), 투쟁(Bor'ba), 인내(Terpeniye)"라고 새롭게 정의했다.


물론 이 해시태그를 단 트윗 중에 동성애 혐오적인 내용도 올라오고 있다. 하지만 혐오 발언은 성소수자 인권을 지지하는 트윗의 홍수 속에 묻히고 있다.



- 니티카 테르스키

- 옮긴이: 종원



В Рунете запустили хеш-тег #ПоддерживаюЛГБТПотомуЧто

Статья на Gay.Ru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1일 노동절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푸틴 정권의 탄압에 신음하고 있는 수많은 러시아 성소수자들이 노동절 시위에 나선다고 합니다.

모스크바에서는 노동자 인터내셔널 위원회, 좌파 사회주의 행동, 러시아 사회주의 운동, '자율 행동' 등 좌파 단체들도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며 연대를 표명했습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는 반전(反戰)을 기치로 내걸고 성소수자들을 포함한 노동자들이 행진을 벌입니다.

서방 제국과 푸틴 정권은 모두 전쟁 조장질을 중단해야 합니다!


2014-04-27



Гей-активисты готовятся пройти в Первомайских колоннах в Москве и Санкт-Петербурге

Перейти к оригинальной статье на Gay.Ru.



사진: vk.com/thefirstmayoflgbt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역사상 가장 많은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활동가들이 노동절 시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모스크바에서는 현지 LGBT 단체 ‘무지개 연합’이 좌파 단체들(노동자 인터내셔널 위원회, 좌파 사회주의 행동, 러시아 사회주의 운동, ‘자율 행동’)과 함께 거리에 나선다. 이들은 “LGBT를 포함한 다양한 사회 집단에 소속된 노동자들 간의 연대를 강화하고, 일터에서 성소수자들에 대한 차별에 반대하는 의미로” 노동절 시위에 동참한다.


모스크바의 행진 준비는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동성애 혐오자들과 정교회 극단주의자들의 선동을 예방하기 위해 성소수자 활동가들의 집결 장소는 비밀로 유지되고 있다.


2014년 5월 1일에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는 현지 LGBT 단체 ‘븨홋(Coming Out)’이 ‘민주주의 행진’에 참가한다. 올해 행진은 반전(反戰)을 기치로 내걸며, ‘무지개 대열’은 ‘독립 페미니스트 제5열’과 나란히 행진할 예정이다. 상트페테르부르크 행진에서 LGBT 인권이 침해되거나 공격당하거나 연행될 경우, 인권 단체 ‘븨홋’이 법률적, 심리적 도움을 제공할 것이다.


- 옮긴이 종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